‘봄이 오나 봄’, 최병모에게 체인지 비밀 들킨 이유리X엄지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14 07:25  

‘봄이 오나 봄’, 최병모에게 체인지 비밀 들킨 이유리X엄지원




‘봄이 오나 봄’의 이유리와 엄지원이 최병모에게 통쾌한 복수를 시작했다.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이 예측하기 어려운 전개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끌어 올리고 있는 가운데 지난 13일 방송된 25, 26회가 각각 닐슨 수도권 기준 25회 3.2%, 26회 3.7% 의 시청률을 보였다.

지난 7일 방송에서 기억 상실에 걸린 듯한 모습을 암시하며 충격엔딩을 선사했던 김보미(이유리 분)와 이봄(엄지원 분)은 13일 방송에서 곧바로 기억을 찾는 모습을 보였으며 이후 김보미는 곧바로 생방송을 이어갔고 이봄은 서진(손은서 분)에게 납치된 딸 시원(이서연 분)을 찾으러 나서며 시청자들에게 안도감을 선사했다.

이어 뉴스 생방송을 통해 에스시티 비리의 중심인 미수건설 최진국(손진환 분) 대표와 인터뷰를 진행한 김보미는 정의로운 앵커의 모습으로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노력했고 그 시각 형석(이종혁 분) 역시 윤철(최병모 분)을 잡아 두고 뉴스격파 라이브방송을 시작하는 등 두 사람의 공조를 통해 윤철의 민낯이 전국민에게 까발려졌다.

또한 이봄은 빼앗긴 자신의 재산을 되찾아 오기 위해 세라강(강문영 분)과 광규(김광규 분), 사장(사강 분), 제임수(유정우 분)와 손을 잡는 장면이 그려졌는데 세라강은 서진에게 아트딜러 바바라 강이라는 이름으로 접근해 값어치가 없는 그림을 팔아 넘겼고 사장은 훌륭한 바람잡이가 되어 서진을 완벽하게 속이며 통쾌한 복수 장면을 만들어 냈다.

이후 엔터방에서 조촐하게 자축하는 술자리를 가지게 된 보미와 이봄은 취기가 올라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흐뭇함을 자아냈다. 하지만 술을 마시던 김보미와 이봄의 몸이 또 다시 바뀌게 됐고 이 장면을 엔터방을 찾아온 윤철이 보게 되면서 다음 이야기의 흐름을 예측할 수 없게 만들었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하필 들켜도 윤철이한테 들키다니요…ㅠㅠ’, ‘오늘도 너무 웃기고 재밌었어요 봄봄 짱!!’, ‘보미랑 형석이 케미 너무 좋은 듯 두사람 나올 때마다 빵빵터짐’, ‘일주일 내내 봄봄만 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보미와 이봄의 통쾌한 복수로 사이다 같은 장면을 선사하고 있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봄이 오나 봄’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