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변수'에 건설·항공 CEO 국감 '희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30 17:37   수정 2019-10-04 10:59

'조국 변수'에 건설·항공 CEO 국감 '희비'

    <앵커>

    매년 국감때면 반복되는 장면이 있습니다. 물의를 빚은 기업 대표들이 증인으로 나와 곤욕을 치르는 장면인데요.

    건설·항공업계 CEO들은 이른바 '조국 변수'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는 모습입니다.

    신인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정감사 때면 한 차례식 국회에 불려나와 야단을 맞는 건설·항공사 CEO들.

    적어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CEO는 일단 한숨을 돌리게 됐습니다.

    이들은 다음달 2일로 예정된 국정감사 첫 날 마일리지 문제 관련 증인으로 소환될 계획이었지만 이른바 '조국 사태'로 일반증인신청이 차질을 겪으면서 이 일정이 무산됐기 때문입니다.

    첫날 국감은 기업인 증인 없이 진행되지만,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앞으로 남은 국감 일정 동안 대형 건설사 뿐 아니라 중소형 건설사 CEO까지 소환할 채비입니다.

    일반증인 신청을 위한 여야간 합의가 30일 오전까지 마무리되지 않은 가운데, 의원실의 증인신청 명단에는 굵직한 이름들이 이미 보이고 있습니다.

    이영호 삼성물산 대표를 비롯해 현대건설과 대림산업, GS건설, 대우건설, 포스코건설, 현대산업개발, SK건설 등 8개 대형사 CEO들은 4대강 입찰담합 관련 사회공헌기금 조성이 미흡하다는 이유로 증인신청을 받았습니다.

    정원철 시티건설 대표는 아파트 부실시공과 관련해 증인신청 대기상태입니다.

    권혁운 아이에스동서 회장은 지역 주택조합원 제명 문제가 소환 사유가 됐습니다.

    이와 함께 최근 있었던 공사 중 사망사고나 국내 건설사가 연관된 라오스댐 붕괴, 일부 중소형 건설사의 지역 알박기도 국감 도마에 올라 CEO 증인 소환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매년 국감 때마다 실무자 대신 기업 대표를 소환하는 행태가 실효성이 있느냐는 논란이 따라붙지만, 국회에서는 CEO 소환이라는 강수를 두지 않으면 기업의 소명조차 들을 수 없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인터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관계자

    "왜냐면 안 그러면(CEO를 소환하지 않으면 사안을 소명하려고도) 안 오세요, 솔직히 말씀드려서. 기업 분들 쪽에서는."

    이번 국정감사에서도 예고된 기업인 소환.

    현안 해결을 위한 제대로 된 물꼬가 될지, 아니면 의례적인 기업 군기잡기로 끝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신인규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