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뉴딜사업, 전문가 컨설팅 받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0-10 11:00  

도시재생 뉴딜사업, 전문가 컨설팅 받는다


정부가 도시재생뉴딜 사업지역에 대해 전문가 컨설팅을 지원한다.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뉴딜 선정지역 중 21곳에 대해 원활하고 효과성 있는 사업추진을 지원하고자 전문가 컨설팅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국토부는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컨설팅단(단장 한양대 구자훈 교수) 출범식을 갖는다.
이번 컨설팅은 지난 2017년 뉴딜정책 시행 이래 최초 도입하는 제도다.
올해는 지자체 수요조사를 통해 선정된 최종 21곳 내외를 시범적으로 실시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컨설팅에 착수할 예정이다.
도시재생뉴딜사업은 기존의 재개발 방식의 도시정비방식과 다르기 때문에 새로운 컨설팅의 필요성이 있다는 것이 국토부 측의 설명이다.
또한 국토부는 "일부 지역의 경우 거버넌스·역량 부족, 주민 갈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한 컨설팅이 요구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토부는 이번 컨설팅을 통해 단기적으로는 사업 지연을 방지하고 장기적으로는 주민과 지자체의 도시재생 역량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컨설팅은 21개 대상 지역(15개 광역)을 4대 권역(수도권, 충청권, 호남·강원권, 영남권)으로 나눠 올해 12월까지 각 지역별로 최대 5회 실시하게 된다.
이번 컨설팅은 시범적 성격으로, 컨설팅 결과와 성과를 분석해 내년에는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컨설팅단장을 맡은 구자훈 교수는 "이번 컨설팅은 지자체가 도시재생을 추진하는 데 전문성 있는 활성화방안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라며 "컨설팅단이 지역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고, 쇠퇴한 도시의 기능을 살려내는 한국적 도시재생모델을 구축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은 "그동안 도시재생의 틀과 내용을 만드는 데 주력하느라 이를 현장에 접목시키기 위한 노력과 지원이 다소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각 지역 특색에 맞는 도시재생을 주민과 지자체가 스스로 추진해 나갈 수 있도록 컨설팅을 비롯한 다양한 정책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