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테슬라, 주가 너무 높다" 돌발 트윗…주가 폭락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2 06:20  

머스크 "테슬라, 주가 너무 높다" 돌발 트윗…주가 폭락




전기차 제조사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일(현지시간) "테슬라 주가가 너무 높다"고 발언한 뒤 이 회사 주가가 무려 10%나 하락했다고 경제매체 CNBC와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에 "내 생각에 테슬라의 주가는 너무 높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자 이 트윗이 올라오기 전 주당 760.23달러에 거래되던 테슬라 주가는 이날 701.32달러로 7.7% 하락한 채 마감했다. 전날 종가와 견주면 10.3% 하락했다.

WSJ은 시장이 머스크의 의견에 동의했다고 지적했다.

머스크는 과거에도 테슬라 주식과 관련된 트윗으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머스크는 2018년 8월 트위터에 "테슬라를 주당 420달러에 비상장사로 전환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올렸다가 거센 후폭풍을 맞았다.

트윗 이후 11% 폭등하며 거래가 일시 중지되기도 했던 테슬라 주가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문제를 제기한 뒤 다시 크게 하락했고, SEC가 머스크를 증권사기 혐의로 고소하자 머스크는 결국 2천만달러의 벌금과 테슬라 이사회 의장직 포기를 조건으로 SEC와 합의했다.

또 머스크는 당시 테슬라의 재무 상황이나 다른 문제와 관련한 트윗은 법률 자문에게 제출해 검증을 받은 뒤 올리기로 합의했다.

머스크는 이날 트윗이 농담인지 또는 검증을 받은 것인지에 대한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문의에 그저 "아니다"라고 답했다.

머스크는 또 이날 "나는 거의 모든 물리적 소유물을 팔고 있다. 집도 소유하지 않을 것", "이제 사람들에게 그들의 자유를 돌려주라" 등의 트윗도 올렸다.

CNBC는 `자유 발언`과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내려진 자택 대피령 해제를 지칭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머스크는 코로나19에 따른 자택 대피령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여왔다. 지난달 27일 1분기 실적 발표 때도 자택 대피령에 대해 "헌법적 권한에 반해 사람들을 강제로 집에 감금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테슬라의 유일한 미국 조립공장은 3월 23일 캘리포니아주의 자택 대피령으로 생산이 중단됐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