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 장남 "아버지 중환자실서 일반 병실로 옮겨"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3 22:57  

이외수 장남 "아버지 중환자실서 일반 병실로 옮겨"



지난 3월 22일 뇌출혈로 쓰러져 중환자실에 입원 중인 소설가 이외수(74)씨의 아들이 아버지의 회복 상황을 전했다.
이씨의 장남 이한얼씨는 3일 아버지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현재 아버지께선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겨와 있다"고 적었다.
게시글에 따르면 이외수 작가는 의식을 많이 되찾았으며 기관절제술로 발성이 어렵지만, 고개를 끄덕이며 긍정을 표현하는 상황이다.
이 작가는 기력이 많이 부족해 쉽게 지치곤 하지만 회복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들 이씨는 "간병인의 전문적인 보살핌과 재활치료사의 손길이 함께하고 있으니 머지않아 건강히 집으로 돌아갈 날이 올 거라 믿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이 작가는 2014년 위암 2기 판정으로 수술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