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의 잔인한 5월…`사과의 정석` 재현할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6 09:36   수정 2020-05-06 13:39

이재용의 잔인한 5월…`사과의 정석` 재현할까

이재용, 오늘(6일) 오후 대국민 사과
재판·수사는 진행중 …사과 수위 '고심'
진인한 5월…사과·수사·재판 잇따라
다시 한번 '사과의 정석'…국면 전환할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메르스 사태 관련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여 사과를 하고 있다. (2015.6.23)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늘(6일) 오후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권고한 대국민 사과에 나선다. 이제 시선은 대국민 사과의 내용과 수위에 쏠리고 있다.

현재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을 받고 있고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의 수사 대상인 이재용 부회장이 선택할 수 있는 답안지의 폭은 그리 넓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관건은 법리적인 불리함을 피하면서도 사과에 진정성을 담아 국민들의 충분한 공감대를 이끌낼 수 있느냐다.

대국민사과가 끝나면 이어질 검찰 수사 그리고 파행을 거듭하고 있는 재판을 앞두고 있는 이재용 부회장의 잔인한 5월도 시작됐다.

이 부회장이 이번 대국민사과를 통해 과거 `메르스 사태`에서 보여준 `사과의 정석`을 다시 한번 보여줄 지도 관심이다. 또 이번 대국민사과를 통해 어떤 국면 전환의 계기를 만들 수 있을 지에도 이목이 쏠린다.

○ 이재용, 이번 주 대국민사과…수위 놓고 `딜레마`
준법감시위원회는 지난 3월 이재용 부회장에게 경영권 승계 의혹과 노조 문제 등에 대해 반성을 담은 대국민사과를 권고했다. 삼성 측이 추가 논의를 위해 한 달 가량 연장을 요청해 기한은 오는 11일까지다.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오늘(6일) 오후 직접 대국민 사과에 나설 예정이다. 진정성을 표현하기 위해 직접 나서 입장문을 발표하는 형식에 무게가 실린다.

재계 관계자는 "총수가 대국민사과에 나서는 만큼 효과적인 전달 방식을 놓고 삼성이 마지막까지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대국민사과의 주요 내용은 준법감시위원회가 권고한 `경영권 승계`와 `노동 문제`에 대한 반성과 사과에 초점이 맞춰진다. 노동 문제의 경우 준법위가 요구한 무노조 경영 폐기 선언에 대한 이 부회장의 입장 표명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는 `경영권 승계`에 대한 부분이다. 이 부회장은 현재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을 받고 있다. 특히 이번 달 수사를 마무리할 예정인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는 이 부회장의 소환을 예고하고 있는 상태다.

이 부회장 입장에서는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재판과 검찰 수사가 현재 진행형인 상황에서 `대국민사과`를 한다는 자체가 몹시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그렇다고 대국민 사과 수위를 낮출 경우, 자신이 만든 준법위의 존재 의미 자체가 없어지는 `딜레마`에 빠진 셈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첫 공판을 마친 후 법정을 나서고 있다. (2019.10.25)
○ `한문장 한문장` 고심하는 삼성…포괄적 사과할 듯
핵심은 재판이나 검찰 수사에서 불리할 수 있는 법리적인 약점을 피하면서도 충분하고 공감할 수 있는 사과를 하는 것이다. 삼성은 이 부회장의 대국민사과 수위를 놓고 마지막까지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재판과 수사가 진행중인 `경영권승계`에 대해서는 다소 포괄적인 사과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재판과 수사에 부담이 될 수 있는 구체적인 사과보다는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 전반에 대해 포괄적인 의미의 사과를 하고 진심 어린 반성의 메세지를 전달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불법이 없었다는 점을 강조하기 보다 `경영권 승계`에 대한 국민들의 오해를 불식시키고, 무엇보다 재발 방지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대신 또 다른 관심을 모으고 있는 `노동 문제`에 있어서는 이 부회장의 전향적인 메세지가 담길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시민단체와 노동계가 이 부분을 주목하고 있는 만큼 이 부회장이 직접 달라진 삼성의 노조관을 천명할 것이란 예상도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메르스 사태 관련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여 사과를 하고 있다. (2015.6.23)
○ 이재용의 두번째 사과…다시 한번 `사과의 정석`
이 부회장은 이미 한차례 대국민사과에 나선 적이 있다. 메르스 사태가 한창이던 지난 2015년 이 부회장은 삼성서울병원이 슈퍼전파자 역할을 했다는 비판 여론에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사과 기자회견을 자청했다.

이 부회장은 사과문을 읽으며 연단에서 두 차례 나와 90도로 허리를 숙여 사과하면서, 당시 `사과의 정석`이라는 언론의 평가를 받기도 했다. 때문에 두번째 대국민사과가 어떤 반향을 일으킬 지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는 "당시 기자회견은 사과의 핵심인 C.A.P가 잘 지켜진 보기 드문 사례로, 삼성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호감으로 돌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었다."고 평가했다. [C(관심과 걱정:CARE&CONCERN), A(행동: ACTION), P(방지:PREVENTION)]

삼성그룹 역사를 통틀어 살펴보면, 총수가 직접 공개적인 사과에 나선 건 이 부회장을 포함해 모두 3번이다.

고 이병철 삼성 창업주가 지난 1966년 한국비료의 사카린 밀수사건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 앞에 고개를 숙였고, 이건희 회장은 지난 2008년 차명계좌 의혹과 관련해 삼성 특검이 진행되자 대국민사과를 하고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 총수의 대국민사과는 기업 입장에서는 아픈 역사지만 늘 삼성이 변신하고 앞으로 나가는 계기가 됐다"며 "이재용 부회장의 이번 대국민사과에서도 미래를 향한 어떤 메세지가 담기느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