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치타, 남자친구 배우 남연우와 ‘부러우면 지는거다’ 합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8 07:45  

래퍼 치타, 남자친구 배우 남연우와 ‘부러우면 지는거다’ 합류




오는 11일 밤 방송되는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 래퍼 치타가 배우 겸 감독인 남자친구 남연우와 리얼 연애 일상을 공개한다. 사랑과 일을 함께하며 2년째 공개 연애 중인 두 사람은 공식 레드카펫 위에서도 플렉스 넘치는 당당한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시선을 모았다.

두 사람은 래퍼와 배우로, 또 최근 영화를 통해 배우와 감독으로 기존 커플과는 다른 더욱 특별하고 스웨그 넘치는 연애 일상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측은 8일 새롭게 합류하는 래퍼 치타와 배우 겸 감독 남연우 커플의 합류 소식을 전했다

래퍼 치타는 2018년 10월 열애 사실을 공개하고, 같은 해 12월 배우 겸 영화 감독인 남연우와 공개 연애를 시작했다. 베일에 싸여 있던 남연우는 ‘치타의 남자친구’로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기도.

그는 ‘독립영화계 스타’로 주연, 감독, 각본까지 모두 맡은 작품으로 2017년 청룡영화제 신인상 후보에 오른 능력자이며, 비보이 경력까지 가진 다재다능한 매력의 소유자로 더욱 관심을 모은다.

최근 래퍼에서 배우로의 활약을 예고한 치타. 그녀는 남자친구 남연우가 감독을 맡은 영화에 주연으로 출연해 사랑과 일을 함께하는 커플로 화제를 모으기도. 특히 작년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위에서도 당당한 연인의 모습으로 등장해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대한민국 걸크리시 래퍼 치타의 연애 소식과 남자친구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두 사람이 방송에 동반 출연하는 것은 ‘부럽지’가 처음이라 더욱 기대를 끌어올린다.

치타는 처음 ‘부럽지’ 출연 섭외를 받았을 때 “거절해야겠다”라고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는데, 이내 “내 사람이니, 건들지 마세요”라는 마음으로 출연을 결심했다고 솔직한 마음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대한민국 대표 걸크러시 래퍼 치타의 마음을 졸이게 만든 남연우의 매력과 처음 공개되는 두 사람의 리얼 연애 스토리는 오는 11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부러우면 지는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