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누른 `중국 술`…`보복소비`에 시총 1위 등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3 11:30   수정 2020-05-13 12:58

삼성전자 누른 `중국 술`…`보복소비`에 시총 1위 등극


중국을 대표하는 술인 마오타이(茅台)를 만드는 주류 회사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台)의 주가가 고공행진을 거듭해 시가총액이 세계적 기술기업인 한국의 삼성전자를 넘어섰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상하이증권거래소에 상장된 구이저우마오타이 주가가 전날 사상 최고가인 1천323.01위안까지 오르면서 시가총액이 1조6천745억 위안(약 289조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전날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이보다 낮은 286조원이었다.
중국 증시 시총 1위 기업인 구이저우마오타이는 중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봉쇄가 본격적으로 풀린 지난 3월부터 내수 회복 기대감에 힘입어 20% 이상 폭등했다.
중국 서남방 구이저우성에서 생산되는 마오타이는 중국을 대표하는 고급 백주로 중국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양조에서 숙성 단계에 이르기까지 마오타이 제조에 짧게는 수년에서 길게는 수십 년 이상의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공급량이 높은 수요를 따라잡지 못해 상품 가격이 계속 치솟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제품인 500㎖, 53도짜리 페이톈(飛天) 마오타이는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에서 한 병에 2천800 위안(약 48만원)에 팔리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집권한 2012년 직후 강력한 반부패 운동이 펼쳐지고 마오타이가 사치와 향락의 대명사처럼 인식되면서 구이저우마오타이의 성장세에 한때 급제동이 걸리기도 했다.
당시 부패 혐의로 처벌된 구쥔산(谷俊山) 전 인민해방군 총후근부(總後勤部) 부부장의 집에서 마오타이 1만병 이상이 발견돼 시 주석이 진노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중국 경제 성장에 따라 내수 시장이 지속해서 커지면서 마오타이의 인기는 다시 빠르게 회복됐고 2017년에는 조니워커 브랜드를 가진 디아지오를 넘어 세계 최고 주류 회사로 등극했다.
또 작년엔 주가가 거의 배로 폭등하면서 세계 시총 1위 은행인 공상은행을 제치고 중국 시총 1위 기업으로 올라섰다.
시 주석 집권기 마오타이는 외교 무대에도 자주 등장하면서 `국주`(國酒) 이미지도 단단히 굳혔다.
지난 2018년 3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중했을 때 양국 정상의 만찬장에는 한 병당 2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진 희귀 마오타이가 등장해 화제가 됐다.
당시 시 주석은 별도로 김 위원장에게 1980년 이전에 생산된 희귀 마오타이주 여러 병을 선물하기도 했다.
시 주석과 마잉주(馬英九) 당시 대만 총통이 양안 분단 후 최초로 대면한 2018년 5월 싱가포르 회동 때 만찬 테이블에는 각각 중국과 대만을 대표하는 마오타이와 진먼고량주가 올랐다.
높은 인기에 힘입어 구이저우마오타이는 다른 기업들과 비교할 수 없는 매우 높은 수익률을 올리고 있다.
구이저우마오타이의 작년 매출액은 888억 위안, 순이익은 412억 위안으로 순이익률이 50%에 육박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