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공무원·공기업 채용 재개…일자리 156만 개 제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4 08:50  

홍남기 "공무원·공기업 채용 재개…일자리 156만 개 제공”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일자리 156만 개를 제공하는 대책을 내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오늘(14일) 오전 제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고용충격 대응 방안을 예고했다.
정부가 제공하겠다는 일자리에는 이미 확보된 예산에 의한 공공부문 직접 일자리 94만5천 개가 포함돼 있다.
홍 부총리는 이 가운데 코로나19로 제대로 추진되지 못했던 노인 일자리와 자활근로사업 등 약 60여만 개 일자리를 비대면, 야외 작업으로 전환하는 등 탄력 있게 집행해 최대한 신속하게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어제(13일) 정부가 녹실회의에서 제시한 55만 개+α 일자리도 윤곽이 나왔다.
공공분야 비대면 디지털 일자리 10만 개, 민간분야 청년 디지털 일자리 5만 개, 청년 일 경험 일자리 5만 개, 취약계층 일자리 30만 개, 그리고 중소 중견기업 채용보조금 5만 명 등을 포함하면 직접일자리 55만 개+α가 된다고 홍 부총리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시험 연기 등으로 인해 4월까지 만9천 명 채용에 그쳤던 공무원·공공기관 채용절차를 방역 중대본 지침 준수하에 당장 이번 달부터 재개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4만8천 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오늘과 다음 주 2차례에 걸친 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세부 내용을 확정하고 부족한 재원은 3차 추경안에 반영해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특수형태근로종사자, 프리랜서, 일용·임시직 등 취약계층의 고용안전망 사각지대 보완이 시급하다”며 “원격근로 등 비대면 업무방식이 확산되면서 고용의 비정형성이 가속화되고 있어 업무방식의 유연화를 반영할 새 그릇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런 측면에서 지난 주 국회가 예술인에 대한 고용보험 적용, 국민취업지원제도 도입 관련 법안의 처리를 신속하게 진행해 준 것은 의미 있는 첫걸음”이라며 “앞으로 특고, 플랫폼 노동자 등에 대한 보호강화 등 ‘전국민 고용안전망 구축을 위한 토대 구축작업’을 경제중대본 중심으로 속도감 있게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정부는 ‘감염병 대응산업 육성방안’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감염병 대응체계인 방역·예방, 진단·검사, 백신·치료 등 3대 영역별 경쟁력 강화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이에 더해 전주기 시스템 산업화의 기반을 갖추는 ‘3+1 육성 전략’을 강력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종합적 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감염병 전문병원과 국립 감염병연구소 설립을 추진할 것”이라며 “감염병 대응 전(全)과정에 대한 한국형 감염병 진단기법의 국제표준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