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김고은, ‘♥와이파이 최고조’ 노을빛 어깨잡이 투 샷 공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5 16:47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김고은, ‘♥와이파이 최고조’ 노을빛 어깨잡이 투 샷 공개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와 김고은이 서로를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가슴 떨리는 노을빛 어깨잡이 투 샷을 선보이며 설렘의 전율을 전한다.

SBS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는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평행세계 판타지 로맨스다.

지난 8회에서는 이곤(이민호)과 정태을(김고은)이 이림(이정진)에 맞서 본격적인 공조를 시작, 함께 이림의 사건을 파헤치면서 서로를 애달파하는 감정이 증폭됐던 상황. 특히 첫 만남부터 오로지 직진하며 지속적으로 고백을 해온 이곤에 비해, 자신의 감정을 깨닫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렸던 정태을이 마음에 확신이 선 후 이곤에게 “사랑해”라는 고백을 터트려 두 사람의 운명적 로맨스에 불을 지폈다.

이와 관련 15일 방송될 9회에서는 이민호와 김고은이 아름다운 노을을 배경으로 서로를 향한 애절한 로맨스의 절정을 터트려낸다. 극중 이곤과 정태을이 멀리 떨어진 낯선 공간에 같이 가게 되는 장면. 두 사람은 서로의 모습을 한순간도 놓치기 싫은 듯 애정 어린 시선을 계속 보내는 가하면, 발걸음을 함께하면서 행복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자꾸 비집고 나오는 감미로운 미소 속에 두 사람이 서로에게만 허락된 손 맞춤으로 애틋함을 선보이는 것. 다양한 감성으로 서로에게 애정을 드러내는 두 사람이 과연 어떤 운명의 변곡점을 맞이하게 될 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이민호와 김고은의 노을빛 어깨잡이 투 샷은 지난 4월 경기도 파주시에서 촬영됐다. 촬영장에서 청량함을 담당하는 이민호와 김고은은 맑고 또 맑은 발랄함으로 긴장감을 누그러뜨렸던 상태. 촬영을 준비하면서 깨알 같은 장난기로 웃음꽃을 선사하던 두 사람은 황홀한 배경이 돋보이도록 최고로 감정선을 끌어올리며 촬영에 돌입했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촬영이 마무리되자 ‘이을 커플’ 투 샷을 인증샷으로 남기는 등 훈훈함을 드리웠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이민호와 김고은은 서로에게 직진하고 있는 이곤과 정태을의 애틋한 감정을 고스란히 살리면서 심쿵 명장면들을 쏟아내고 있다”라는 말과 함께 “오늘 방송될 ‘더 킹-영원의 군주’ 9회에서는 보는 사람마저 절로 미소 짓게 만드는 달달한 케미가 계속 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총 16부작으로 편성된 SBS ‘더 킹-영원의 군주’ 9회는 15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