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다녀온 베트남인 직장동료도 확진…경기 광주 40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7 12:46  

이태원 다녀온 베트남인 직장동료도 확진…경기 광주 40대


경기 광주시는 삼동에 사는 43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 1일 서울 이태원 퀸클럽을 다녀왔다가 16일 확진된 베트남인(32)의 직장 동료로 지난 14일부터 미각과 후각 저하 증상이 나타났다.
광주시 송정동에 거주하며 초월읍 직장에 다니는 베트남인은 앞서 부천의 지인에게 연락해 부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이들 2명이 접촉한 가족과 직장동료 등 10명 가운데 4명은 음성 판정이 났으며 6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방역당국은 이들의 세부 동선과 추가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광주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17명으로 늘어났다.
경기도 광주 확진자 (사진=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