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비스포크에 `패밀리허브` 적용…"내부 식재료 인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20 11:00  

삼성, 비스포크에 `패밀리허브` 적용…"내부 식재료 인식"

삼성전자 모델이 수원 삼성전자 디지털시티 프리미엄하우스에서 패밀리허브가 적용된 비스포크 냉장고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패밀리허브`가 적용된 비스포크(BESPOKE) 냉장고를 2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패밀리허브는 삼성전자가 2016년 업계 최초로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냉장고에 ▲식자재 관리 ▲가족간 커뮤니케이션 ▲주방 공간에서의 엔터테인먼트 등의 기능을 구현한 것이다. 올해는 비스포크 냉장고에도 적용된다.

삼성 비스포크 패밀리허브는 4도어 모델로 출시되며, 13개 색상의 도어 패널을 취향에 따라 조합할 수 있다. 단 터치스크린이 포함된 패널은 글램 네이비와 글램 딥차콜 2개로 운영된다.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패밀리허브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자동 식품 인식 기술이 적용됐다.

이 기능은 냉장고 내부에 탑재된 카메라가 2,100여가지 식재료를 스스로 인식한다. 냉장고에 보관중인 식재료를 손쉽게 `푸드 리스트`에 추가해 관리할 수 있고, 리스트에 등록된 식재료는 유통기한 만료 3일 전부터 알람으로 알려준다.

`식단 플래너`는 푸드 리스트에 담긴 식재료와 미리 설정된 가족들의 선호 식단에 맞는 레시피를 주간 단위로 제안한다. 냉장고에 보관된 식재료를 최대 4개까지 포함시킨 레시피를 찾아주기 때문에 식재료 활용도가 높아진다. 필요한 식재료가 냉장고에 없는 경우, 스크린 내의 이마트 몰 위젯을 통해 간편하게 온라인 주문을 할 수 있다.

최근 `홈쿠킹`이나 온라인 구매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면서 패밀리허브만의 차별화된 식재료 관리와 주문, 요리 레시피 제안 기능 등이 각광받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가족들 간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인 `패밀리보드`도 개선됐다. 기존에는 사진만 공유할 수 있었지만 이제는 동영상과 웹사이트 주소까지 공유가 가능하다. 가족 구성원들의 일정을 한눈에 확인 할 수 있는 캘린더 기능도 추가됐다.

스크린세이버 기능도 업그레이드 됐다. 신제품에는 북유럽 작가 5인의 작품 10점이 탑재됐다.

삼성 비스포크 패밀리허브의 출고가는 도어 패널 사양에 따라 409만원에서 509만원이다.

한편 2017년 이후 출시된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구매한 소비자는 6월 이후 순차적으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올해 새로워진 패밀리허브 기능들을 이용할 수 있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패밀리허브가 올해 비스포크 냉장고에도 적용돼 소비자들이 주방 공간에서 경험할 수 있는 가치를 더욱 높일 것이다"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