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파티` 논란 연예인들 "청담동 카페 갔다‥부주의 반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20 13:59  

`이태원 파티` 논란 연예인들 "청담동 카페 갔다‥부주의 반성"


`코로나19` 재확산이 일어난 이태원에서 연예인들이 참석한 파티가 열렸다는 보도가 나오자 해당 연예인들이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이들은 이태원이 아니라 청담동에서 열린 지인 생일 모임에 들렀다고 밝히고, 행사 참석 자체는 부주의한 행동이었다고 사과했다.
스포츠경향은 20일 배우 이민정과 티아라 출신 효민, 배우 김희정, 배우 이주연 등 연예인들이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 지난 9일 패션계 유명인사 A씨가 연 이태원 생일파티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또 사람이 많은 곳에 노출되면 극한의 스트레스를 받는 동물 알파카를 파티에 동원해 동물학대 지적이 일고 있다고도 썼다.
이에 대해 이민정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내고 "`이태원 파티` 에 참석해 시간을 보냈다는 내용은 잘못된 보도"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민정은 친한 지인의 생일 초대에 모임 장소인 청담동 브런치 카페에 들러 선물을 전달하고 인사를 나눈 뒤 기념사진을 찍은 후 바로 장소를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친한 지인의 초대였기에 축하의 뜻은 전하는 게 맞겠다 싶어 선물 전달을 위해 잠시 들린 것이었지만, 이 또한 자제했어야 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더욱 행동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사과했다.
이민정은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주인공으로 출연 중이다.
효민과 김희정이 소속된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도 "효민과 김희정은 지난 9일,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에 참석했다"며 "이유를 불문하고 두 사람 모두 부주의한 행동이었음을 인지하고 있으며,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소속 아티스트 관리에 소홀했던 점에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배우 이주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도 같은 내용으로 해명하고 "이주연은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태원 파티 논란 효민 이주연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