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외수사’ 정상훈, 본격 팀플레이 시작 ‘진짜 범인 찾기에 나섰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1 09:25  

‘번외수사’ 정상훈, 본격 팀플레이 시작 ‘진짜 범인 찾기에 나섰다’




`번외수사` 정상훈이 본격 팀플레이를 시작, 범인 찾기에 나섰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에서 국과수 부검의 출신 장례지도사 이반석 역을 맡은 정상훈이 풀리지 않는 범죄 사건들의 중요한 단서를 제공하며 본격적인 팀플레이의 합류, 긴장감 있는 수사극 흐름에 흥미와 몰입도를 배가 시켰다.

지난 방송에서 이반석은 어두운 작업실 한 편에 있는 시체보관실 안에서 잠옷을 입은 채 기지개를 펴며 등장, 예사롭지 않은 모습으로 긴장감과 함께 웃음을 자아냈다. 풀리지 않는 범죄 사건의 연속에 진강호(차태현 분), 강무영(이선빈 분), 탁원(지승현 분)은 이반석의 작업실로 한데 모였고, 버터플라이 살인 사건의 진범과 교도소 호송 차량의 사고로 탈주했던 조직폭력배 강수(손병욱 분)의 죽음에 연관성 그리고 두 사건의 범인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대었다. 이때 탁원은 강수의 죽음이 버터플라이 연쇄살인범을 모방한 또 다른 인물의 범죄라고 주장했고, 이어 반석이 힘을 싣는 단서를 제공하며 보는 이들의 흥미를 이끌었다.

이 가운데 정상훈은 잠옷 위에 흰 가운을 입고 재등장, 촬영을 이어가던 이선빈을 향해 신뢰감을 위해 상반신 위주로 찍어달라고 요청하며 진지한 상황과 대조되는 코믹한 매력으로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이어 정상훈은 사체들의 두개골 사진을 보며 범행 도구가 다르다는 점을 정확하게 짚어냈고 사체의 목에 난 손자국으로 범인의 특징을 포착하며 수사 흐름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했다. 범인과 사건에 실마리가 하나씩 풀어갈 때 상황의 심각성은 더욱 짙어져 갔고 거리를 활보하며 사람들 속에 숨어있을 범인과 모방범을 잡기 위한 정상훈, 차태현, 이선빈, 지승현의 본격적인 팀플레이 시작을 알리며 개성 강한 캐릭터들의 공조수사와 앞으로 펼쳐질 전개를 더욱 기대케 했다.

정상훈은 과거 국과수 부검의 출신이었던 전문성을 토대로 풀리지 않는 범죄 사건들을 침착하게 풀어내며 시선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를 보이다가도 순간순간 웃음을 자아내는 코믹한 면모를 그려내며 진지함과 코믹함을 오가는 캐릭터의 다채로운 매력을 부가하고 있다. 개성 강한 캐릭터의 매력을 생동감 있게 담아내며 안방극장의 시선을 이끈 정상훈이 앞으로 본격적인 공조수사를 시작한 `번외수사`에서 어떤 활약을 펼쳐낼지 기대감이 수직 상승되고 있다.

한편, OCN ‘번외수사’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