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빈, 네 번째 싱글 ‘넵넵’ 활동 성공적 마무리 “그럼 전 이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4 11:17  

유빈, 네 번째 싱글 ‘넵넵’ 활동 성공적 마무리 “그럼 전 이만"




가수 유빈이 네 번째 싱글 ‘넵넵(ME TIME)’의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3일 MBC M ‘쇼챔피언’ 무대를 마지막으로 ‘넵넵(ME TIME)’의 공식적인 활동을 마친 유빈은 이번 활동을 통해 또 한 번 이미지 변신에 성공하며 ‘콘셉트 장인’임을 증명했다.

지난달 21일 발매된 유빈의 신곡 ‘넵넵(ME TIME)’은 ‘네’라고 하기엔 왠지 눈치가 보이는 사람들, 이른바 `넵병`에 걸린 사람들을 위한 일종의 위로 송 같은 곡이다.

마림바 소스로 시작하는 테마와 HOOK 부분 피아노 테마들이 귀를 사로잡고 구간마다 장르적인 다양성이 엿보여, 듣는 내내 지루할 틈이 없도록 구성된 이지리스닝 힙합곡이다.

특히 직장인의 마음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솔직한 가사는 많은 현대인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둘째이모 김다비(김신영)의 ‘주라주라’를 잇는 직장인 공감송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뿐만 아니라 유빈은 ‘넵넵’ 무대에서 유쾌한 매력으로 독보적인 아우라를 발산했다. 내적 댄스를 유발하는 완벽 퍼포먼스는 팬들을 매료시키기 충분했고, 유빈의 특유의 허스키한 래핑과 시너지를 발휘해 큰 호평을 얻었다.

유빈은 소속사 르엔터테인먼트 공식 SNS를 통해 “르와 함께한 유빈의 새출바아르rrr, 넵넵!! 자유를 여러분과 만끽했어요!! 다음엔 더 레벨업한 모습으로 돌아올게요!! 그때까지 넵넵으로 묵은 스트레스 날려버려요!!! 여러분 즐기면서 삽시다!!! 그럼 모두들 즐퇴!!!”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유빈은 최근 13년간 동고동락하던 JYP엔터테인먼트를 나와 새 둥지인 르엔터테인먼트에서 홀로서기에 도전해 작곡, 작사, 프로듀서, CEO까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며 활동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한편, ‘넵넵(ME TIME)’으로 공식 활동을 마무리한 유빈은 계속해서 다양한 콘텐츠로 팬들과 만남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