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110만원 준다더니" 日 코로나 지원금 `고작 2.7%` 지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7 15:04   수정 2020-06-07 15:10

"1인 110만원 준다더니" 日 코로나 지원금 `고작 2.7%` 지급

어려운 이들에게 제때 도움을 주지 못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는 모든 주민에게 1인당 10만엔(약 111만원)을 주기로 했으나 매우 느리게 지급되고 있다.
1인당 10만엔의 `특별 정액 급부금`이 얼마나 지급됐는지 수도권의 주요 기초자치단체에 확인한 결과 지난달 말 기준으로 지급률은 약 2.7%에 불과했다고 도쿄신문이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도(東京都)의 23개 특별구와 간토(關東) 지방의 주요 도시 및 현청 소재지 등 모두 34개 시구(市區)에서 지급 대상인 약 1천만 가구 중 27만 가구에만 특별 정액 급부금이 전달됐다.
지급 업무를 기초지자체가 담당하고 있어 정책을 총괄하는 총무성은 지급 현황을 파악도 못 하고 있다.
10만엔을 지급받은 이들은 대부분 온라인 신청자들이며 우편으로 신청한 사람들은 많은 수가 6월 이후 받을 예정이라고 도쿄신문은 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모든 주민에게 "5월 중 가능한 빠른 시기에" 10만엔을 지급하겠다고 말했으나 보도대로라면 이보다 훨씬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도쿄 일부 지자체의 경우 10만엔 신청서가 가정에 도착한 시점이 이미 5월 하순이었다.
지자체 관계자들은 지급이 늦어지는 이유에 관해 `신청 내용 확인에 시간이 걸린다`, `금융기관의 절차를 처리하기 위해 신청 후 입금까지 몇주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각종 요금의 자동이체를 신청하면 2개월 정도 지나서야 처리되는 사례도 있을 정도로 일본의 금융 서비스는 원래 대응이 느린 편이다.
코로나19로 경제활동이 침체한 가운데 10만엔 지급이 늦어져 어려운 이들에게 제때 도움을 주지 못한다는 지적도 예상된다.
도쿄의 한 구청 담당자는 "주민으로부터 `언제 입금되냐`, `지급이 늦다`는 등의 전화를 하루에 1천건은 받고 있다"고 말했다.
구청 등에 거주지를 신고해 주민기초대장에 등록돼 있어야 10만엔을 지급하도록 한 기준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노숙자나 PC방을 근거로 생활하는 사람 등 10만엔이 절실하게 필요한 이들이 돈을 받기 어렵다는 것이다.
일본 코로나19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