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민도` 발언 논란 아소, 대뜸 "한국과 같은 취급 말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0 15:04  

`日 민도` 발언 논란 아소, 대뜸 "한국과 같은 취급 말라"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는 일본인의 수준이 높아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적다는 발언으로 비판받자 한국을 들먹이며 `일본은 다르다`고 변명한 사실이 10일 드러났다.
아소 부총리는 전날 중의원 재무 금융위원회에서 코로나19 대응에 관해 "우리는 강제력이 없다"며 "강제력이라고는 쓰지 않으니 한국과 같은 것으로 취급하지 말아달라. 한국은 엄하게 정해서 하고 있으니 `위반이다`라고 하면 바로 (벌금이) 얼마라는 얘기가 된다"고 언급했다.
아소 부총리는 논란을 일으킨 `민도` 발언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자 갑자기 한국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달 4일 참의원 재정금융위원회에서 일본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미국이나 유럽 여러 국가보다 적은 것에 관해 "너희들만 약을 가지고 있는 것이냐고 자주 전화가 걸려 온다. 그런 사람들의 질문에 `당신의 나라와 우리나라(일본)는 민도 수준이 다르다`고 말하면 다들 입을 다문다"고 말했다.
민도는 국민이나 주민의 생활 정도, 경제력이나 문명 발달의 정도를 뜻한다.
아소의 발언을 뒤집어보면 사망자가 많이 발생한 국가·지역은 수준이 낮다는 의미로 풀이되는 것이라서 논란을 일으켰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소 부총리의 발언에 대해 하라구치 가즈히로 국민민주당 국회 대책위원장은 "각료는커녕 정치가의 자격이 없다"고 혹평했다.
9일 재무금융위원회에서 사쿠라이 슈 입헌민주당 의원이 한국, 중국, 대만과 비교하면 "일본의 민도가 동아시아에서는 최악이 된다"고 아소 부총리의 논리를 이용해 역공하자 아소는 `강제력`을 거론하며 한국과 일본의 다르다고 강변한 것이다.
사쿠라이 의원은 아소가 4일 언급한 미국, 프랑스, 영국의 100만명당 사망자 수가 틀렸다고 지적하기도 했고 아소는 "실무자가 준비한 사망률 숫자를 읽은 것"이라며 "틀렸다는 지적은 틀림이 없으므로 솔직하게 사과한다"고 말했다.
아소 부총리가 일본의 독자성을 강조하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것은 처음이 아니다.
그는 올해 1월에는 "2천년의 긴 세월에 걸쳐 하나의 언어, 하나의 민족, 하나의 왕조가 이어지고 있는 나라는 여기(일본) 밖에 없으니, 좋은 나라"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홋카이도 등지에서 오래전부터 먼저 정착해 살아온 아이누족을 `선주민족(先住民族)`으로 규정한 `아이누시책추진법`을 시행하고 있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본 법무성 통계에 의하면 일본이 일으킨 침략전쟁과 식민지 지배의 결과 2차 대전 종결 전부터 일본에 와서 살고 있는 재일 한국·조선인, 대만인과 그 후손인 `특별 영주자`는 작년 6월 말 기준 32만명에 육박한다.
아소는 최근에 성차별 발언을 하는 최악의 정치인 1위로 선정되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