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첨단소재사업부 재편…"IT·자동차·산업소재 사업부 체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2 09:22  

LG화학, 첨단소재사업부 재편…"IT·자동차·산업소재 사업부 체제"



LG화학은 10일, LCD 편광판 매각과 관련해 첨단소재사업본부의 경영전략 방향을 밝혔다.

LG화학에 따르면 현재 디스플레이 산업은 LCD 시장 악화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OLED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고객사 또한 OLED에 대한 투자를 확대 중이며, 이와 더불어 소재 시장도 OLED 및 차세대 디스플레이로의 급변이 예상되고 있다.

LG화학 측은 "이러한 시대의 흐름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4월 첨단소재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사업 시너지 창출을 극대화해 초기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미래 시장과 고객`관점에서 IT소재와 자동차소재, 산업소재의 3개 사업부로 재편했다고 설명했다.

IT소재사업부는 사업 환경의 불확실성에 대비해 선제적인 사업 정비를 가속화하고 기존 주력 사업 및 고부가 제품의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LG화학은 올해 2월 액정표시장치(LCD)용 컬러 감광재를 중국 요케테크놀로지의 자회사인 시양인터내셔널에 약 580억 원에 매각하고, 유리기판 사업에서도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함께 최근 중국 화학소재 업체인 산산(Shanshan)과 11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1조 3천억 원에 LCD 편광판 사업을 매각함으로써 기존 캐시카우였던 LCD 소재 사업을 과감히 철수하고 미래 유망 소재인 OLED 소재 시장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 대형 OLED TV 편광판·봉지필름, 중소형 P-OLED(플라스틱 OLED) 편광판·공정용 보호필름, 그리고 OLED 물질인 발광층·공통층의 R&D를 강화하고 적극적인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LG화학은 자동차소재사업부에서는 고강도 경량화 소재 사업에 집중해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환경 개선을 위한 글로벌 연비규제 강화에 따라 차체 경량화 기술이 향후 중요한 경쟁 요소가 되는 만큼 엔지니어링 플라스틱(EP) 등을 중심으로 제품 기능별 차별화된 소재를 개발해 글로벌 고객 대응 능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산업소재사업부는 전지 4대 원재료인 양극재 생산 기술을 고도화하고 안정적인 공급 확보를 위해 내재화율을 확대해나가는 등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