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75만 아미와 랜선으로 "보고싶다"...첫 온라인 콘서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4 22:09  

BTS, 75만 아미와 랜선으로 "보고싶다"...첫 온라인 콘서트



그룹 방탄소년단(BTS)은 14일 첫 유료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 더 라이브(The Live)`를 통해 오랜만에 아미(방탄소년단 팬)를 만났다.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이날 공연에서 방탄소년단은 데뷔 초기곡부터 최근작인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 일부 수록곡까지 12곡을 90여분 간 선사했다.
이번 공연은 콘서트를 위해 개설된 URL로 접속해 라이브 스트리밍을 시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 세계에 거대 팬덤을 거느린 방탄소년단답게 공연 말미 기준으로 시청 인원은 75만 명이 넘었다. 대규모 인원이 접속했음에도 스트리밍은 비교적 원활하게 이뤄졌다.
방탄소년단이 콘서트 무대에 선 것은 지난해 10월 말 서울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연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월드투어 피날레 공연이 마지막. 4월 서울을 시작으로 새 월드투어에 들어갈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일정을 전면 중단해야 했다.
멤버들은 공연에 대한 목마름을 털어내듯 열정적으로 무대를 펼쳤다.
"가장 편안한 자세로 즐겨 달라"는 안내영상 뒤 `쩔어`로 포문을 열었다. 리더 RM이 보라색 문을 열고 나와 "어서와, 방방콘은 처음이지?"라며 시작을 알리자 랜선으로 환호가 쏟아졌다.
이날 공연의 특징은 서로 다른 각도의 6가지 화면을 실시간으로 선택해서 볼 수 있는 `멀티뷰` 기능이었다.
`입장하기` 버튼을 누르면 메인 화면을 중심으로 6개로 분할된 화면이 동시에 나타난다. 이중 원하는 화면만을 택해 감상할 수도 있고, 6개 화면을 동시에 감상할 수도 있다.
메인 화면이 정석적인 카메라워크를 통해 전체적인 무대 흐름을 조망할 수 있다면 2·3번 화면은 멤버들을 클로즈업해서 보여주고, 4번 화면은 보다 가까이서 이동하며 무대 `근접샷`을 보여주는 식이다. 5번 화면은 정면, 6번 화면은 측면 각도를 고정해서 잡아 무대를 전체적으로 볼 수 있게 했다.



`흥탄소년단`을 부르던 뷔가 "아미, 방방콘 너무 보고 싶었죠∼ 저도 보고 싶었어요"하며 눈웃음 짓는 모습을 가까이서 보면서, 전체 멤버들의 `칼군무`도 동시에 감상할 수 있는 것.
감미로운 발라드 `좋아요`에서는 멤버들이 각자 셀카봉을 들고 휴대전화를 바라보며 노래했다. 각 멤버들의 모습은 `셀카 모드`로 분할 화면에 담겨 화면 너머 관객 한 명 한 명을 직접 바라보는 느낌이 들게 연출했다.
유닛곡에서는 주로 무대 세트 전환을 통해 분위기를 바꿨다. 제이홉, 진, 정국의 `자메 뷔`(Jamais Vu)에선 흑백 톤 세트로 차분한 느낌을 냈고, 이어지는 RM과 슈가의 `리스펙`(Respect)은 복고풍 의상과 배경이 눈길을 끌었다.
1995년생 동갑내기 지민·뷔의 우정을 그린 곡 `친구`에선 두 사람이 교복을 입고 나와 버스 정류장 세트를 배경으로 학생 시절 모습을 재연했다.


`작은 것들을 위한 시`에서는 수많은 아미밤(응원봉)이 알록달록하게 빛나는 벽을 배경으로 LED 우산 퍼포먼스를 펼쳤다. `고민보다 고(Go)`는 무대 바닥이 붉게 일렁이는 듯한 미디어아트, `앙팡맨`은 공중에 등장한 대형 `앙팡맨` 인형 등으로 생동감을 더했다.
세계 곳곳 `안방 1열`에 앉은 팬들은 실제 함성을 보내진 못했지만 댓글로 실시간 반응을 보내며 감정을 공유했다. 공연 시작 전에는 "화장실 줄 너무 길어요", "날씨도 선선하고 콘서트하기 딱 좋다" 등 실제 공연장에 온 듯 익살스럽게 대화를 나누며 기분을 내기도 했다.
멤버들도 눈에 보이진 않지만 "집에서 함성을 질러 달라"며 호응을 유도했다.
공연 중간중간 댓글을 읽으며 소통도 시도했는데, 댓글 업데이트가 다소 지연되는 현상도 있었다. RM은 "딜레이 때문에 바로바로 읽어드리지 못해서 아쉽지만, 사랑을 보내주시는 걸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공연을 마무리한 멤버들은 팬들에 대한 그리움과 무대에 선 감흥이 교차하는 듯 보였다.
지민은 "저희도 무대가 항상 절실했던 사람들"이라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고백하면서도 "여러분이 없는 이 시간에도 저희끼리 성장해 보려고 노력을 많이 하고 있고 잘 극복해나가는 중"이라고 전했다.
슈가는 "함성이 나와야 에너지가 충전되고 다음 곡을 이끌어가는데 그게 들리지 않아서 너무 아쉽다"며 "여러분들 보고 싶다. 우리 꼭 다시 만나요"라고 했고, 정국은 "(이번 공연이) 새로운 시작이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