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라이즈 호텔, 6월 19일 신규 레스토랑 `차르(CHARR)` 론칭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9 10:12  

홍대 라이즈 호텔, 6월 19일 신규 레스토랑 `차르(CHARR)` 론칭


창의적인 감각을 자랑하는 홍대 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이하 라이즈 호텔)이 6월 재개관에 맞춰, 나무와 숯을 이용한 차르 그릴 요리를 메인으로 친근하면서도 푸짐한 새로운 웨스턴 메뉴를 전면에 내세운 신규 레스토랑 `차르(CHARR)`를 6월 19일 오픈한다.

차르는 감각적이고 개성 있는 라이즈 호텔 내의 레스토랑 답게 빈티지한 분위기를 잘 살린 인테리어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그릴 요리를 메인으로 하는 레스토랑인 만큼, 레스토랑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느껴지는 로즈마리의 향은 오감을 자극하며 차르의 공간을 완성한다.

차르의 메뉴는 나무와 숯을 이용한 차르 그릴 방식으로 요리한 차르잉 스테이크 (Charring/Charred Steak)를 대표 메뉴로, 사과나무와 백탄 참숯을 이용한 깊이 있는 맛과 향의 그릴 메뉴들을 메인으로 구성했다.

여럿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토마호크 스테이크, 계절 생선과 그릴된 야채는 숯 요리 특유의 독특한 열기와 풍미를 선사하며 차르를 찾은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한 차르의 메인 디쉬는 고기의 에이징 정도나 원산지 등, 세부적인 선택이 가능해, 취향에 맞는 음식을 직접 고를 수 있는 디테일을 갖추었다.

차르는 `글로벌적으로 사고하되 로컬로 행동하자` (Think Globally, Act Locally)라는 모토로 특별함을 갖췄다. 기본에 충실한 웨스턴 메뉴 조리 방식에 매실장아찌나 춘천 닭갈비 등 한국음식만의 매력을 가미하며 특별하고 조화로운 맛의 재미를 선사한다.

`갓김치가 들어간 떡갈비 햄버거` 같은 웨스턴 스타일의 메인요리에도 한국의 맛을 감각적으로 더하며 동서양의 맛을 완벽하게 담아 냈다. 창의적인 메뉴는 물론, 메인 요리의 푸짐한 양도 인상깊게 볼만 하다. 여럿이 함께 즐기기에 충분한 양의 메인 요리 역시 음식을 나누어 맛보는 로컬의 정서를 반영한 부분이다.

최고의 신선한 식재료를 사용하는 것 또한 차르의 자랑거리이다. 정선 고구마와 의성 마늘, 제주 당근과 청도 미나리 그리고 망원동 소금집의 소시지 등 지역 특산물을 전국 각지에서 공수해 가니쉬와 사이드로 활용하며 차르만의 개성 있는 메뉴로 탄생시켰다.

이번 신규 레스토랑 론칭에는 라이즈 호텔의 젊고 에너지 넘치는 컬리너리 팀이 주축이 되었다. 글로벌 호텔의 키친에서 탄탄한 경력을 쌓아온 윤치호 총괄 셰프와 구단비 파티시에가 팀을 이뤄 차르를 이끌 예정이다. 이들은 미슐랭 스타 쉐프 데이비드 톰슨의 컬리너리 팀이기도 했다.

한편, 차르는 6월 19일 그랜드 오픈을 기념하여, 오픈 기념 세트 메뉴와 특별 서비스가 함께할 예정이다. 홍대의 랜드마크가 된 라이즈 호텔처럼, 차르 역시 새로운 미식 경험의 기준을 선사하며 완벽한 다이닝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