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성, ‘꿈꾸는 라디오’서 게스트로 출연한 송지은과 의리 과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09 08:26  

전효성, ‘꿈꾸는 라디오’서 게스트로 출연한 송지은과 의리 과시




가수 겸 배우 전효성이 진행하는 특별한 게스트와 라디오 방송을 함께 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8일 전효성이 진행하는 MBC FM4U(91.9MHz) ‘꿈꾸는 라디오’에 그룹 시크릿 출신 송지은과 가수 슬리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평소 전효성을 잘 아는 친구들과 함께한 ‘서든 초대석-횻친클럽’으로 진행됐다.

최근 지인에게 전효성에 대한 칭찬을 들었다는 송지은은 “칭찬을 들으니까 같은 멤버로서 너무 좋았다. 이후 방송을 진득하게 들어보니 정말 너무 잘해서 자랑스러웠다”며 칭찬을 전했다. 이에 슬리피는 “DJ가 쉽지 않은 건데 참 잘한다”고 말하면서도 자신은 진득하게 들어본 적은 없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송지은은 혼자 라디오 진행을 능숙하게 해내는 전효성을 보며 “신기하다. 언니가 마이크 앞에 앉아 중심을 잡고 있는 게 신기하다”고 전했다. 이에 슬리피는 “성공한 여성의 느낌이 확 든다. 커리어 우먼 같은 느낌이다. 멋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전효성과의 첫 만남을 묻는 질문에 송지은 당시 전효성이 자신보다 어리다고 생각해 첫 만남에 반말을 했다고 밝혔다. 전효성은 송지은이 자신을 편하게 느껴서 반말을 한 줄 알았다며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전효성은 “지은이가 오기 전에는 팀에 메인 보컬이 없었다. 지은이가 메인 보컬로 오고 ‘이제 데뷔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송지은의 첫인상을 밝혔다.

이어 송지은과 슬리피는 전효성에 대한 퀴즈에 대신 답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전효성을 옆에서 오랫동안 지켜봤다는 두 사람은 전효성을 꽤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어 청취자들을 놀라게 했다.

송지은은 전효성에게 바라는 점을 다섯 글자로 전하는 ‘다섯자 토크’ 코너에서 ‘장수디제이’라고 센스 있게 답해 훈훈한 분위기를 더했다. 이어 ‘아프지말고’라고 답한 슬리피는 건강 검진도 꼭 받으라며 진심 어린 걱정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송지은은 “라디오 하는 게 아니라 카페에서 수다 떠는 느낌이었다. 너무 좋았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슬리피는 “저는 라디오 하는 느낌이었다. 무엇보다 효성씨가 지은씨와 저와 라디오를 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줘서 너무 좋았다. 다들 고생이 있었는데 힘냈으면 좋겠다”고 전하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한편, 전효성은 최근 MBC FM4U(91.9MHz) ‘꿈꾸는 라디오’의 DJ를 맡아 매일 오후 8시부터 청취자들과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