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싼샤댐 방류 연쇄 피해…양쯔강 범람 수위 `아슬아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1 17:38  

中 싼샤댐 방류 연쇄 피해…양쯔강 범람 수위 `아슬아슬`

안후이성 왕자댐 방류 (사진=중국신문망 캡처)
세계 최대 규모인 중국 싼샤 댐이 수위 급상승으로 방류를 이어가면서 연쇄적으로 양쯔강 중하류 수위가 상승해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1일 신화통신과 중국신문망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후난성 당국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20일 오전 8시 기준(현지시간) 601만명이 수해를 입고 34만7,000명이 긴급대피했다고 밝혔다.
후난성에서는 대형 담수호인 둥팅후 등 63개 지점에서 경계 수위를 초과한 상태다.
신화통신은 후베이성 싼샤댐의 방류량이 많아 둥팅후로 들어가는 유량이 1초당 1만㎥ 이상에 달하며, 이에 따라 둥팅후는 `물이 위에서 누르고 아래에서 올라오는` 형세라고 전했다.
둥팅후는 4일부터 경계 수위를 넘었으며 최고 수위가 34.58m로 2000년대 들어 3번째로 높았다. 한때 2,900km에 가까운 제방이 경계 수위를 넘기도 했다.
양쯔강 중하류의 또 다른 대형 담수호 타이후의 수위도 17일 오전 안전 운영 수준인 4.65m에 도달했고, 1991년 대홍수 당시의 강우량을 넘어서면서 `전시상태`에 돌입한 상태다.
안후이성의 홍수 피해 (사진=신화통신 캡처)
안후이성은 양쯔강뿐만 아니라 대형하천인 화이허가 지나 홍수 방재 압력이 큰데, 안후이성 당국에 따르면 이 지역은 이번 홍수로 19일 오후 5시 기준으로 399만2,000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66만여명이 긴급대피했다.
안후이성 내 농작물 피해면적은 4,808㎢, 직접적인 재산피해액은 152억7,000만 위안(약 2조6,000억원)에 이르고 있다. 안후이성 내에 홍수 통제 한계 수위를 넘은 댐은 637개에 이른다.
안후이성 당국은 집중호우로 강 수위가 급상승하자 방류를 위해 19일 오전 추저우에 있는 추허강의 2개 제방을 폭파한 바 있다.
또 화이허 중상류 왕자댐은 20일 오전 13년 만에 수문을 열었다. 화이허 홍수방제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이 댐이 수문을 연 것은 1953년 완공 후 이번이 16번째다.
북부 황허에서도 홍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당국은 20일 저녁 황허 상류인 서북부 간쑤성 란저우에서의 유량이 1초당 3,000㎥를 넘었다면서 올해 들어 두 번째 홍수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당국은 향후에도 수위가 계속 상승할 것으로 보고, 황허 중상류인 칭하이성·간쑤성·닝샤·네이멍구 등에 주의를 당부했다.
중국 기상청은 21일 자정부터 22일 오전 8시까지 산시·충칭·쓰촨·허난·후베이·안후이·장쑤성 등의 일부 지역에서 큰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특히 허난성 중부 등 일부는 100~160mm의 비가 예보돼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