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2년여만에 800선 탈환..."외국인, 바이오·2차전지 매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3 16:11  

코스닥 2년여만에 800선 탈환..."외국인, 바이오·2차전지 매수"

코스닥이 약 2년 여만에 800선을 탈환했다. 반면 코스피는 미중 갈등이 부각되며 부진을 면치 못했다.
23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2.47포인트(0.56%) 내린 2,216.19를 기록했다. 전 거래일 대비 1.42포인트(0.06%) 내린 2,227.24에 거래가 시작된 코스피는 장중 한때 1.15% 빠지면서 2,200선 사수를 위협했다.
미국이 중국에 휴스턴 주재 총영사관 폐쇄를 요구하면서 두 국가 사이의 갈등이 부각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이에 따라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069억원, 5,904억원 어치 주식을 팔아치웠으며, 개인만 7,782억원 `줍줍`에 나섰다.
이런 가운데 그나마 언택트 양대산맥인 네이버와 카카오가 각각 5.19%, 3.62% 오르며 강세를 보였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6.70포인트(0.84%) 오른 801.69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2018년 10월1일(816.53) 이후 처음으로 종가 기준 800선을 넘겼다.
대부분 바이오주가 강세를 보인 가운데 시가총액 2위의 씨젠이 12,72% 급등했고, 알테오젠(19.82%), 제넥신(4.90%) 등도 강세를 보였다.
2분기 깜짝 실적을 발표한 테슬라 효과에 2차전지 관련주인 에코프로비엠도 4.27% 올랐다.
코스피를 팔던 외국인은 코스닥에서 502억원 어치를 사들였으며, 기관과 개인은 각각 85억원, 109억원 순매도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