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일째 중부지방 장마, 역대 최장 기록…16일까지 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11 09:30   수정 2020-08-11 09:33

49일째 중부지방 장마, 역대 최장 기록…16일까지 비

6호 태풍 '메칼라' 발생으로 비구름대 더 발달


중부지역 장마가 11일로 49일째 이어지며 역대 최장기간 기록을 세웠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역은 지난 6월 24일 장마가 시작돼 이날까지 49일간 비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는 2013년의 49일과 함께 역대 가장 장마가 길었던 해로 기록됐다.
특히 이번 장마는 이달 중순까지 계속될 예정이어서 하루 뒤인 12일에는 50일로 단독 최장 기록을 세우게 된다.
기상청은 서울·경기와 강원 영서의 경우 오는 16일까지 비가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부지방에 앞서 제주 장마는 지난 6월 10일 시작해 49일째인 7월 28일 끝나 기존 역대 1위인 1998년의 47일을 경신했다.
올해는 장마가 가장 늦게 끝난 해이기도 하다. 지난해까지 장마가 가장 늦게 끝난 해는 1987년 8월 10일이었다.
이처럼 올해 장마가 유독 길고 늦게까지 이어진 데는 기후변화로 인한 북극의 이상고온 현상이 큰 영향을 미쳤다.
먼저 이상고온으로 인해 제트기류(상층의 강한 바람 띠)의 흐름이 약해지면서 북극의 한기가 중위도 지역까지 남하했다.
여기에다 우랄산맥과 중국 북동부에 만들어진 2개의 `블로킹`(고위도 지역에서 정체하거나 매우 느리게 이동하면서 주변 대기의 흐름을 막는 온난 고기압)에 의해 고위도의 찬 공기가 중위도에 계속 공급되면서 평시라면 지금쯤 북쪽으로 확장해야 할 북태평양고기압이 찬 공기에 막혀 정체전선이 형성됐다.
이 정체전선이 한반도 위에 머물면서 예년보다 많은 비를 뿌린 것이다.
한편 제5호 태풍 `장미`는 전날 오후 2시 50분께 경남 통영 남동쪽 거제도 남단에 상륙하면서 일시적으로 비의 양과 강도가 증폭됐다. 직접적인 영향권에 놓였던 남부지방은 장마가 끝났는데도 다시 강하고 많은 비가 내렸다.
장미는 발생 38시간만인 전날 오후 5시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됐지만, 이 저기압의 영향으로 중부지방과 경상도에 비가 왔다.
장미는 소멸했지만, 중국에서는 제6호 태풍 `메칼라`가 발생했다.
기상청은 메칼라가 전날 오후 3시 중국 산터우 남남동쪽 약 4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메칼라는 태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이날 오후 중국 내륙에서 소멸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태풍은 우리나라를 지나지 않을 전망이나 여기서 공급되는 수증기가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유입되면서 서해상의 비구름대는 더욱 발달할 가능성이 있다.
이날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중부지방과 전라도, 경북, 경남 북서 내륙을 중심으로 비가 내릴 예정이다.

제 6호 태풍 메칼라 예상 이동경로 (사진=기상청)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