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한친구` 양동근 "내가 전지현 키웠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19 09:35  

`찐한친구` 양동근 "내가 전지현 키웠다"




양동근이 20년째 톱배우 전지현의 연기 스승이었던 일화를 공개한다.

양동근은 19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찐한친구` 7회에서 20여 년 전 당시 신인 배우였던 전지현과의 추억을 떠올린다. 자신의 대표작 `바람의 파이터`를 만든 양윤호 감독과 에피소드를 털어놓으면서 자연스럽게 전지현이 소환된다.

양동근은 양윤호 감독과 인연으로 영화 `화이트 발렌타인`(1999년 개봉작)에 캐스팅 됐는데, 여주인공이 전지현이었다. 양동근은 "신인 시절이었던 전지현을 두고 감독님이 연기를 가르쳐주라는 부탁을 받았다"며 "전지현을 위해 특강을 진행한 기억이 있다"고 회상한다.

이 사연을 듣고 있던 `찐한친구` 멤버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전지현 연기 스승이 양동근이었네" "전지현을 키운 게 동근이었다" 등 온갖 찬사를 보낸다.

`찐한친구` 7회는 지난주에 이어 멤버들의 추억이 담긴 장소로 함께 떠나는 `7942 전국투어 우정여행` 2탄으로 꾸며진다. 양동근이 정한 곳은 서울 자양동의 한 홍어집인데, 그 곳에는 정해인·정용화와 함께 찍은 양동근의 사진이 걸려있어 눈길을 모은다. 의외의 인맥에 놀라워하는 멤버들과 그 사연이 무엇인지는 `찐한친구`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하하의 추억 장소 가평, 장동민의 철원 등에서는 극한의 장면들이 가득 담긴다. "방송 그만 두자"라는 격한 발언과 "나이 마흔 둘에 오줌을…" 등 `찐한친구`에서만 볼 수 있는 100% `날 것`의 모습들이 웃음으로 승화된다.

하하, 김종민, 장동민, 양동근, 송재희, 최필립이 뭉쳐 수요일 예능 대세로 자리잡은 `찐한친구`의 7회는 19일 오후 8시 30분 E채널에서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