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진원지’ 가는 하늘길 열린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6 17:39   수정 2020-09-16 17:22

‘코로나19 진원지’ 가는 하늘길 열린다

    <앵커>

    코로나19 발생 8개월 만에 우리나라와 중국 우한을 오가는 비행기가 떴습니다.

    경영난을 겪고 있는 항공업계는 노선 확대를 기대하고 있지만 시민들이 느끼는 불안감은 여전합니다.

    고영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코로나19 진원지 중국 우한으로 가는 티웨이항공 여객기가 인천국제공항 활주로에 들어섭니다.

    우리 교민과 중국인 등 60여 명의 승객을 태운 이 항공기는 이윽고 요란한 소리와 함께 이륙합니다.

    저녁엔 우한에서 40여 명의 승객을 태우고 돌아옵니다.

    국내에서 중국 우한을 오가는 비행기가 뜬 건 코로나19 발생 8개월 만입니다.

    공업도시인 우한은 한중 기업인들의 왕래가 잦은 곳입니다.

    티웨이항공은 이 노선을 앞으로 주 1회 운항할 예정입니다.

    이와 관련해 김강립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총괄대변인은 “각국의 코로나19 발생상황을 점검해 항공편 운항을 허가했다”며 “한국에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와 14일간 격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이 같은 방침에 대해 시민들은 “다소 성급한 결정인 것 같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인터뷰> 이승후 / 서울시 영등포구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된 게 아니잖아요. 특히나 우한이니까 아무리 경제적인 것 외교적인 것 고려한다하더라도 지금은 너무 시기가 빠른 게 아닌가.”

    <인터뷰> 이채원 / 서울시 강북구

    “아무래도 코로나 발생 지역으로 비행기를 뜬다는 것 자체가 위험하다고 생각해요.”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정기 항공 노선은 지난해 말 84개에서 지난달 16개로 급감했고, 운항 횟수 역시 1164회에서 21회로 98% 가량 줄어들었습니다.

    경영난을 겪고 있는 항공업계는 이번 티웨이항공의 인천-우한 노선 운항을 계기로 하늘길이 다시 열리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고영욱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