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희 신세계 회장, 정용진·정유경에 `지분 증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8 17:55  

이명희 신세계 회장, 정용진·정유경에 `지분 증여`

이마트·신세계 지분 8.22%, 두 자녀에게
"코로나19 등 위기…책임 경영 중요하다 판단"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을 자녀들에게 증여했다.

신세계그룹은 이 회장이 이마트 지분 8.22%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에게, 신세계 지분 8.22%는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에게 각각 증여한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번 증여를 통해 이 회장의 보유 지분은 이마트 18.22%, 신세계 18.22%에서 각각 10.00%로 낮아진다.

증여를 받은 정용진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은 10.33%에서 18.55%로, 정유경 총괄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10.34%에서 18.56%로 높아진다.

신세계그룹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각 사의 책임경영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판단해 증여를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