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프로농구 올스타전, 이정현드림팀이 승리…MVP는 버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1-14 18:40  

프로농구 올스타전, 이정현드림팀이 승리…MVP는 버튼

프로농구 올스타전, 이정현드림팀이 승리…MVP는 버튼
버튼은 MVP와 덩크왕 2관왕, 전준범은 2년 연속 3점슛왕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이정현 드림팀이 오세근 매직팀을 물리쳤다.
14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는 드림팀이 매직팀을 117-104로 꺾었다.
올해 올스타전은 팬 투표 1, 2위를 차지한 오세근(인삼공사)과 이정현(KCC)이 같은 팀이 될 선수들을 직접 지명하는 방식으로 드림과 매직 팀을 정했다.
최근 3년간은 출생연도를 기준으로 시니어와 주니어 팀으로 나눠 올스타전을 치렀다.
어차피 승부는 큰 의미가 없는 올스타전인 만큼 경기 내내 폭소와 화려한 개인기가 코트를 수놓았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는 김주성(DB)은 드림팀으로 출전해 전성기 시절을 방불케 하는 앨리웁 덩크슛을 터뜨려 팬들의 환호를 자아냈고, 같은 팀의 디온테 버튼은 수시로 멋진 돌파와 덩크슛으로 경기장 분위기를 뜨겁게 했다.




양동근(현대모비스)은 자신을 수비하던 최준용의 얼굴을 공으로 한 차례 맞힌 뒤 그 공을 다시 잡아 골밑을 파고드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또 매직 팀의 이종현(현대모비스), 최준용(SK), 오세근, 데이비드 사이먼(이상 인삼공사) 등 장신 선수들은 드림팀에서 양동근, 김시래(LG), 김기윤(kt) 등 단신 가드 선수들이 나오자 팔을 위로 쭉 뻗어 수비수 손이 닿게 하지 않으며 공격을 풀어갔다.
쿼터 종료와 타임아웃 등 경기가 중단될 때마다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는 바람에 오후 4시에 시작한 경기는 오후 6시 35분이 돼서야 종료됐다.
승리한 드림팀에서는 버튼이 20점, 11리바운드, 8어시스트로 가장 좋은 기록을 남겨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에 뽑혔고 팀 주장격인 이정현도 18점을 보탰다.
외국인 선수가 올스타전 MVP가 된 것은 2012-2013시즌 후안 파틸로(인삼공사) 이후 올해 버튼이 5년 만이다.
버튼은 기자단 MVP 투표에서 총투표수 63표 가운데 52표를 획득해 '별 중의 별'이 됐다. MVP에게는 시상금 500만원과 트로피를 준다.
매직팀은 주장 오세근과 제임스 켈리(LG)가 나란히 16점씩 넣었다.




경기 도중 열린 덩크슛 대회에서는 외국 선수 부문 버튼, 국내 선수 부문 김민수(SK)가 우승했다. 버튼은 올해 MVP와 덩크왕을 휩쓸어 2관왕이 됐다.
또 3점슛 대회는 전준범(현대모비스)이 2년 연속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email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