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임 이동걸 산은 회장…아시아나 플랜B·뉴딜펀드 과제 산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0 19:40  

연임 이동걸 산은 회장…아시아나 플랜B·뉴딜펀드 과제 산적

연임 이동걸 산은 회장…아시아나 플랜B·뉴딜펀드 과제 산적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연임에 성공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임기 재시작과 동시에 아시아나항공 '플랜B' 가동 등 기업 구조조정 숙제에 몰두해야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기업 유동성 지원과 뉴딜 펀드 조성의 핵심 역할을 해야 하는 것도 '2기 체제'에 돌입하는 이 회장의 과제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 회장은 11일부터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한다.
11일 예정된 산업경쟁력 강화 장관회의가 새로운 임기를 맞는 이 회장의 첫 번째 공식 일정이 될 것으로 보인다.
회의에서는 아시아나항공 매각 무산 이후 경영정상화 방안이 논의될 전망이다.
성동해양조선, 한국GM, STX조선해양 등 굵직한 기업의 구조조정을 원활히 처리했다는 평가를 받는 이 회장에게 아시아나항공 인수 문제는 뼈아픈 대목이다.
산은이 인수 가격 1조원 인하라는 파격적인 조건을 내세웠으나 인수 주체인 HDC현대산업개발이 '12주 재실사' 입장을 유지하며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사실상 무산 선언만 남은 상태다.
이 회장은 정몽규 HDC그룹 회장과 세 차례나 만나며 아시아나항공 인수 성사에 공을 들였으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 무산이 선언되면 산은은 아시아나항공을 채권단 관리 체제에 두고 경영 정상화에 힘을 쏟아야 한다.
산은이 핵심 역할을 맡은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이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를 위한 첫 수순이다.
두산중공업 경영 정상화에 더해 아직 마무리하지 못한 대우조선해양, KDB생명 등의 매각 작업도 과제다.
경영난에 허덕이는 쌍용자동차 문제 역시 산은이 주시하는 현안이다.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가 쌍용차 투자를 접은 가운데 쌍용차가 새로운 투자자 찾기에 나선 상황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지 않아 기간산업안정기금, 회사채·기업어음(CP) 매입 기구(SPV) 등을 통한 기업 지원에도 여전히 힘을 쏟아야 한다.
정부가 추진하는 20조원 규모의 정책형 뉴딜 펀드는 최근에 산은이 부여받은 중책이다.
산업은행은 한국성장금융과 함께 뉴딜 펀드 실무의 중추 역할을 맡았다.
금융권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아직 끝나지 않았고 기업 구조조정, 뉴딜펀드 등 산은의 역할이 중요해 업무 연속성 차원에서 이 회장 연임이 결정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kong7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