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서부 해안 휩쓰는 동시다발 산불, 7명 사망…"기후변화 때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1 04:41   수정 2020-09-13 12:40

미 서부 해안 휩쓰는 동시다발 산불, 7명 사망…"기후변화 때문"

미 서부 해안 휩쓰는 동시다발 산불, 7명 사망…"기후변화 때문"
캘리포니아 '어거스트 복합 파이어' 피해규모 사상최대로 확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캘리포니아 등 미국 서부 해안가의 3개 주(州)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대형 산불로 7명이 숨지고 일부 마을은 쑥대밭이 됐다.
일간 뉴욕타임스와 CNN 방송은 10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오리건·워싱턴주에서 일어난 산불로 7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산불로 휩쓸고 간 일부 마을에서 추가 사망자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도 크다.
워싱턴주에서는 '골드스프링스 파이어'로 어린이가 1명 숨졌다. 또 숨진 어린이의 친척 2명은 헬리콥터로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중태다.
오리건주에서는 매리언카운티에서 2명, 잭슨카운티에서 1명 등 3명이 산불에 희생됐다. 매리언카운티 보안관 조 캐스트는 "사망한 채 발견되는 사람들이 이들이 전부가 아닐까 봐 두렵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에서는 뷰트카운티에서 발생한 '노스 복합 파이어'로 숨진 3명의 유해를 수습하고 있다고 관리들이 밝혔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28건의 산불 현장에 1만4천여명의 소방관이 출동해 화마와 싸우고 있다.
지난달 번개로 시작된 '오거스트 복합 파이어'는 주 역사상 피해 규모가 가장 큰 산불로 발전했다. 지금까지 47만1천에이커(약 1천906㎢)를 태워 그 이전 사상 최대였던 2018년의 멘도치노 복합 파이어(45만9천에이커)를 앞질렀다.
샌프란시스코에서 북동쪽으로 240㎞ 지점에서 발생한 '노스 복합 파이어'는 지금까지 25만에이커(약 1천12㎢) 이상을 불태우고 24%가 진화된 상태다.
캘리포니아주 중부에서는 '크리크 파이어'가 발생해 약 260채의 구조물을 파괴했다. 이 산불의 피해 면적은 16만6천에이커(약 672㎢)로 커졌고 이 불로 3만명이 대피했지만 진화율은 0%다.
이처럼 폭발적인 산불의 확산으로 전날인 9일 주내 18개 국립산림은 모두 폐쇄하라는 명령이 내려졌다.


캘리포니아주 소방국(캘파이어)에 따르면 올해 들어 250만에이커(약 1만117㎢) 이상의 면적이 산불에 소실됐다. 이는 연간 산불 피해로는 사상 최대 규모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지난해 이맘때 4천900여건의 산불로 11만8천에이커가 불에 탔는데 올해는 7천606건의 산불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뉴섬 주지사는 "지금 우리가 마주한 도전은 기후 변화로 촉발된 것으로 여겨지는 극한 산불"이라고 말했다.
전날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하늘을 온통 주황색으로 물들여 '핵겨울 같다', '화성 같다'는 반응이 나오게 한 매연과 연기는 이날 다소 완화됐지만 여전히 대낮에도 하늘이 어둑어둑한 상황이다.
국립기상청(NWS)은 연기가 자욱한 상황이 주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오리건주에서는 거의 50건의 산불이 지금까지 47만에이커(약 1천902㎢)를 전소시켰다. 이로 인해 일부 마을과 주택 수백채가 파괴됐다.
이 주의 탤런트, 메드퍼드 같은 마을을 촬영한 항공사진을 보면 집을 따라 이어진 도로들이 완전히 파괴되지는 않았지만 모두 숯이 됐다고 NYT는 전했다.
오리건주 중부의 '비치크리크 파이어'는 당초 피해 규모가 500에이커에 못 미칠 것으로 소방 당국은 예상했다. 하지만 기록적인 폭풍이 닥치며 하룻밤 새 13만1천에이커로 피해 규모가 커졌고 지금은 15만8천에이커(약 639㎢)로 확대됐다.
케이트 브라운 오리건 주지사는 전날 연방정부에 비상사태를 선포해달라고 요청했다.
워싱턴주에서도 이번 주 들어 48만에이커(약 1천942㎢)가 소실된 가운데 일부 마을이 사실상 파괴됐다.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는 "기후변화가 이런 산불들을 더 빈번하고, 더 피해가 크면서 위험하게 만들고 있다"고 트위터에 올렸다.

sisyph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