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과 전쟁 직전 갔었다…ICBM 발사시 큰 문제"(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3 19:11  

"트럼프, 북한과 전쟁 직전 갔었다…ICBM 발사시 큰 문제"(종합)

"트럼프, 북한과 전쟁 직전 갔었다…ICBM 발사시 큰 문제"(종합)
밥 우드워드 신간 '격노'…"아는 것보다 훨씬 가까이 갔다"
"단거리 미사일, 갖지 않은 나라 없어…큰일은 아니다"
"김정은, 전쟁 예견하고 준비…내가 미국대통령이라 피해"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과 북한이 전쟁 직전까지 갔던 적이 있다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말 언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2일(현지시간) 연합뉴스가 입수한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의 일부 내용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5일 백악관에 진행한 우드워드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우드워드가 "우리가 북한과 전쟁 직전까지 갔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맞다"고 답한 뒤 "그 누가 아는 것보다 훨씬 가까이 갔었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하는 등 북미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던 2017년 상황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지칭하면서 "그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우드워드가 "그에게 이것을 언급하셨냐"고 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런 건 얘기하고 싶지 않다. 하지만 그는 알고 있다"고 돌려 말하고는 "'나는 지금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는 정도로만 해두자"고 언급했다.
이 같은 대화는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6월 판문점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깜짝 회동했던 뒷얘기를 우드워드에게 자랑하듯 공개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다만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볼 것"이라며 북한이 당시 2년 동안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결말이 어떤 것이 될지, 어떻게 끝날지 아직 말할 수는 없다"면서 "그는 단거리 미사일을 시험해왔다. 그것을 갖고 있지 않은 나라는 없다. 큰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1월 이후 그가 뭔가를 하지 않을 것이란 뜻은 아니다. 우리는 지켜볼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나는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동시에 ICBM에 대해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우드워드가 만약 북한이 ICBM을 발사한다면 어떻게 할지를 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쏜다면 쏘는 것"이라며 "그리고 그는 큰 문제에 빠질 것이다. 누구도 생각한 적 없을 만큼 큰 문제일 것"이라고 경고성 발언을 했다.
우드워드는 인터뷰가 진행될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세 차례 회동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인터뷰 이후 8일 만인 12월 13일 트럼프 대통령은 우드워드와 인터뷰를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김정은 위원장과 접촉한 덕택에 북한과의 전쟁 위기를 수차례 피했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당시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과 전쟁을 예견했다고 주장하고, "그는 완전하게 준비됐었다. 하지만 우리는 만남을 가졌다"면서 자신에게 공을 가져왔다.
이후 12월 30일 인터뷰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내가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지금 우리는 전쟁에 처했을 수 있다"며 자화자찬성 발언을 이어갔다.
우드워드는 지난해 12월 5일 인터뷰를 시작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18차례 인터뷰해 이책을 펴냈다.


newglas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