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이는 아프간 평화협상…간극 못 좁힌 채 군사충돌 격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5 14:07  

꼬이는 아프간 평화협상…간극 못 좁힌 채 군사충돌 격화

꼬이는 아프간 평화협상…간극 못 좁힌 채 군사충돌 격화
의제·규칙도 아직 합의 안 돼…전투에선 연일 수십명씩 사망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지난 12일 카타르 도하에서 막을 올린 아프가니스탄 정부와 반군 무장조직 탈레반 간의 평화협상이 갈수록 꼬이는 양상이다.
양측 간 입장 차로 인해 본협상은 아직 시작하지도 못한 상태인 데다 아프간 본토에서는 군사 충돌이 격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25일 톨로뉴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양측 대표단은 아직 공식 본협상을 위한 규칙, 의제, 일정 등에 합의하지 못했다.
12일 전 세계의 주목 속에 평화협상 개회식이 열렸지만 2주가 다 되도록 실무 협상팀끼리 신경전만 펼치고 있다.
실무진이 협상 규칙 등을 마련해야 공식 대표단끼리 접촉이 시작되는데 '협상 첫 단추'부터 잘 끼워지지 않는 셈이다.
탈레반은 이슬람 율법에 충실한 '종교 국가'를 염원하지만, 아프간 정부는 서구 민주주의 체제가 기반이라 정치 체제와 관련한 양측 생각은 크게 다르다.
특히 휴전 선언 여부에 대해서도 의견이 엇갈린다.
정부 측은 휴전부터 선언하자는 입장이지만 탈레반은 이에 반대한다.
정부 측은 미군이 철수할 경우 탈레반을 상대할 여력이 부족해지기 때문에 휴전이 꼭 필요하지만 탈레반은 '휴전 카드'를 협상 과정에서 사용할 지렛대로 여기기 때문이다.

실제로 평화협상 개회식이 열린 후에도 양측 간 군사 충돌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아프간 정부는 23일 동부 파크티카주에서 탈레반의 공격을 격퇴하는 과정에서 65명의 탈레반 조직원을 사살했다고 밝혔다. 정부군 측 사망자는 3명으로 파악됐다.
앞서 22일에는 탈레반이 남부 우루즈간에서 정부 측 치안 병력 28명을 사망하게 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민간인도 크게 피해를 본 것으로 드러났다.
톨로뉴스는 "12일부터 19일까지 아프간 전역에서 정부군과 탈레반 간의 전투로 인해 민간인 사상자 64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탈레반은 지난 19일 정부군의 공습으로 어린이와 여성 등 민간인 23명이 사망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국토의 90∼95%가량을 장악했던 탈레반은 2001년 9·11 테러를 일으킨 오사마 빈 라덴 등을 비호했다는 이유로 미국의 침공을 받아 정권을 잃었다.
탈레반은 이후 반격에 나섰고 현재 국토의 절반 이상에서 영향력을 가진 것으로 평가받는다.
내전 발발 후 아프간 정부와 탈레반 간 공식 회담 테이블은 거의 마련되지 못했다. 탈레반이 아프간 정부는 미국의 꼭두각시라며 직접 협상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지난 2월 미국-탈레반 간 평화 합의 타결을 계기로 이번 아프간 정파 간 협상이 성사됐다.
co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