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1만8천명대로↑…연일 최대치 경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30 19:12  

러시아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1만8천명대로↑…연일 최대치 경신

러시아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1만8천명대로↑…연일 최대치 경신
이웃 우크라이나서도 하루 8천명 이상 신규 확진…재확산세 심각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만8천 명대에 진입하며 또다시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확산방지 대책본부는 30일(현지시간) "지난 하루 동안 수도 모스크바를 포함한 전국 84개 지역에서 1만8천283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159만9천976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던 전날(1만7천717명)보다 560명 이상 늘어난 것이다.
누적 확진자 수는 여전히 미국, 인도, 브라질에 이어 세계 4위 규모다.
러시아에선 이달 9일 하루 신규 확진자 수(1만2천126명)가 그때까지 최대치였던 지난 5월 11일 신규 확진자 수(1만1천656명)를 추월한 뒤 계속 최대 기록이 경신되고 있다.
이날 모스크바에서는 하루 동안 5천268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가 41만9천196명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러시아 전역에서 355명이 추가돼 누적 사망자가 2만7천656명이 됐다.
현지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 산하 중앙전염병연구소는 앞서 코로나19 급증세가 앞으로 2~3주는 더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러시아와 이웃한 우크라이나의 확산세도 심상찮다.
우크라이나에선 이날 하루 8천31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면서 역시 기존 최대치 기록을 경신했다. 누적 확진자는 37만8천729명으로 증가했다.
전염병 사태가 심각해지자 우크라이나 정부는 전날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비상사태를 올해 말까지 연장했다.
지난 3월 말 처음 도입된 비상사태는 이달 31일 종료될 예정이었다.
cjyo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