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양평군에 6번째 청년공간 ‘내일 스퀘어’ 개관…창업스튜디오·영상편집실 등 마련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26 19:34  

경기도, 양평군에 6번째 청년공간 ‘내일 스퀘어’ 개관…창업스튜디오·영상편집실 등 마련






[한경 잡앤조이=김지민 기자] 경기도가 이달 17일 안산시에 이어 25일 양평군에 경기 청년공간 ‘내일 스퀘어’를 개관했다고 26일 발표했다.

경기 청년공간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약사항으로 청년의 소통, 휴식, 취·창업 등 청년의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는 청년 전용 복합시설이다. 지난해 고양, 양주, 김포에서 문을 열었고 올해는 5월 여주시에 개설됐다.

17일 문을 연 안산시 청년공간은 지하 1층~지상 2층으로 이루어진 약 475㎡규모의 공간으로 다목적실, 상담실, 휴게카페, 책방, 스터디룸, 강의실로 구성됐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토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하고 일요일과 공휴일은 휴무다.

25일 문을 연 양평군 청년공간은 양평역과 양평 물 맑은 시장 인근에 위치해 접근성을 높였다. 양평 청년공간은 지상 2~3층 총 전용면적 350㎡규모로 2층은 청년소통공간 오다가다(공유주방, 회의실, 휴게·강의 공간), 3층은 취·창업공간 C.lab(교육장, 영상편집실, 창업스튜디오, 창업회의실)으로 조성됐다. 이용시간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토요일은 오전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고 일요일과 공휴일은 휴무다.

경기도는 총 12곳의 청년공간을 조성할 계획으로 올 상반기까지 6곳의 청년공간을 열고 1곳당 최대 1억원의 프로그램 운영비를 지원했다. 하반기에는 용인시, 화성시, 연천군이 2021년에는 의정부시, 포천시, 광명시에 공간을 마련할 에정이다.

김경환 경기도 청년복지정책과장은 “안산과 양평군 청년공간이 청년 정보교류 중심지 역할을 하면서 지역 청년의 적극적인 사회참여 공간으로 정착하길 바란다”면서 “청년공간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in503@hankyung.com

[사진 제공=경기도]

< 저작권자(c) 캠퍼스 잡앤조이,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