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프렌즈 조항수 대표, 캐릭터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 ‘스튜디오 오리진’ 설립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29 10:15   수정 2020-06-29 14:33

카카오프렌즈 조항수 대표, 캐릭터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 ‘스튜디오 오리진’ 설립




△ 왼쪽부터 스튜디오 오리진 이동균 CFO, 조항수 대표, 정승원 CDO

[한경 잡앤조이=이도희 기자] 카카오프렌즈와 네이버 브랜드 마케팅을 담당한 조항수 대표가 캐릭터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 ‘스튜디오 오리진(STUDIO ORIGIN)’을 설립했다.

24일 스튜디오 오리진측에 따르면 조 대표는 네이버 마케팅 총괄, 카카오 브랜드 마케팅 총괄 부사장 등을 거쳐 카카오프렌즈 초대 대표를 지냈다. 라이언으로 대표되는 카카오프렌즈, 네이버 라인의 네이밍과 브랜딩 등이 모두 조 대표의 작품이다.

스튜디오 오리진은 브랜드 자산이 될 수 있는 캐릭터를 기획하고 대중이 공감하고 사랑할 수 있는 캐릭터를 개발하는 회사다. 캐릭터 브랜드 개발 및 디자인, 지식재산권(IP) 활용 사업 전략을 포함한 캐릭터 IP 사업을 맡는다. 자체 캐릭터 개발을 통한 IP 사업과 함께 플랫폼 파트너와의 협업을 통한 다양한 캐릭터 IP 비즈니스도 진행할 계획이라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조항수 대표는 “해외에서는 마블, 디즈니와 같은 캐릭터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이 고도화된 비즈니스 모델로 거대한 시장을 창출하고 고부가 가치를 만들어내는 반면, 국내에서는 단발적인 캐릭터 사용이 주를 이뤄 캐릭터 생명이 짧고 IP 활용 영역도 매우 제한적이었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스튜디오 오리진은 카카오프렌즈, 핑크퐁 등 시장을 주도해 온 캐릭터 브랜딩 노하우를 기반으로 한번 탄생한 캐릭터를 더욱 다양하고 창조적인 비즈니스 영역에서 활용하면서 롱런할 수 있도록 캐릭터 엔터테인먼트 생태계를 구성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튜디오 오리진에는 ‘핑크퐁’과 ‘아기상어’ 캐릭터를 보유한 글로벌 콘텐츠 기업 스마트스터디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reative Director)로 근무한 정승원 최고디자인책임자(CDO, Chief Design Officer)도 합류했다. 정 CDO는 엔씨다이노스, 메이플스토리 등에서 캐릭터 개발 및 디자인 가이드를 담당했다.

tuxi0123@hankyung.com

< 저작권자(c) 캠퍼스 잡앤조이,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