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HOME < 뉴스 < 최신뉴스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송민순, 회고록 `쪽지` 돌연 공개한 까닭은

이휘경 기자  hglee@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4-21 10:05


송민순 회고록 문건… 北 "남북관계 위태로운 사태 초래" 입장 보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과정을 담을 자신의 회고록 내용과 관련한 문건을 21일 공개했다.

송민순 전 장관은 지난해 10월 발간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서 당시 정부가 유엔 총회의 북한인권 결의안 표결에서 `기권`을 최종 결정하기에 앞서 북한의 의견을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2007년 11월 20일 싱가포르 `아세안+3` 회의에 참석 중이던 노무현 당시 대통령에게 백종천 당시 청와대 안보실장이 사전 확인한 북한의 입장을 보고했으며, 이후 대통령이 기권을 결정했다고 그는 회고록에서 기술했다.

문건에는 "남측이 반(反)공화국 세력들의 인권결의안에 찬성하는 것은 북남 선언에 대한 공공연한 위반으로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북한의 입장이 들어 있다.

이어 "만일 남측이 반공화국 인권결의안 채택을 결의하는 경우 10·4 선언 이행에 북남간 관계 발전에 위태로운 사태를 초래될 수 있음을 강조함"이라고 적혀 있다.

또 "남측이 진심으로 10·4 선언 이행과 북과의 관계발전을 바란다면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책임 있는 입장을 취해주기 바란다"며 "우리는 남측의 태도를 예의 주시할 것"이라고 돼 있다.

문건 하단에는 손 글씨로 `18:30 전화로 접수 (국정원장→안보실장)`이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한 매체에 따르면 송민순 전 장관은 "2007년 11월 20일 오후 6시50분 노 대통령이 나를 불러 `인권결의안 찬성은 북남선언 위반`이란 내용의 쪽지를 보여줬다. 김만복 국정원장이 북한으로부터 받은 내용을 백종천 안보실장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송민순 전 장관은 "묻지는 말았어야 했는데 문 실장이 물어보라고 해서…"라고 쓴 자필 메모도 공개했다. 여기서 `문 실장`은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가리키는 것이다.


그는 21일 한 매체와 통화에서 "(문 후보 측이) 진실성이 의심이 가는 이야기를 하니 할 수 없이 (기록을) 공개를 했다"며 "(회고록 내용을) 엉터리로 몰고 가 그게 아니라는 것을 내놓았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송민순 회고록` 내용을 부정해왔다. 앞서 지난 19일 대선후보 TV토론에서도 "국정원이 북한에 직접 물어봤다는 게 아니라 국정원의 해외 정보망을 통해 북한의 반응을 판단해 봤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요뉴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