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베스트 포토

HOME < 연예 < 연예스타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롯데 실질적 지배 서미경 관심폭주…서미경-신유미 母女 재산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3-20 11:40



그동안 베일에 가려있던 신격호 롯데그룹 창업주이자 총괄회장의 세 번째 여인, 서미경(57) 씨가 20일 법원에 출두할 예정이어서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스롯데’ 출신인 서미경 씨는 혼인신고 없이 신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이지만 수 천억 원대로 추정되는 롯데 계열사 주식과 부동산을 보유, 롯데의 실질적 지배자로 불리는 인물이다.

서미경 씨는 아역배우로 출발해 금호여중 재학시절 미스롯데 1회에 입상하며 1970~80년대를 휩쓸었던 당대 톱스타이기도 하다. 인기 최정상의 시기에 돌연 은퇴를 선언한 그는 신 총괄회장의 스폰을 받고 있다는 소문이 떠돌면서 당시 세간을 떠들썩하게 한 바 있다.

1988년에는 신 총괄회장의 호적에 어린아이가 올랐는데 서미경과의 사이에서 난 딸로 밝혀져 큰 화제를 모았다. 당시 출생한 딸이 현 롯데호텔 고문 신유미(33) 씨다.

그동안 서미경 씨와 딸 신 씨의 구체적 사생활은 수 십 년간 언론에 노출된 적이 없고, 따라서 근황도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주로 일본에 거주한다는 정보 정도가 고작이었다.

이 모녀가 다시 주목을 받은 계기는 지난해 6월부터 약 4개월 동안 진행된 검찰의 롯데그룹 비리 수사였다.

검찰은 신 총괄회장이 자신의 홀딩스 지분을 2005년부터 2010년 사이 서 씨와 신유미 씨, 이미 구속된 맏딸 신영자(74)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에게 증여하면서 증여·양도세 등 세금을 전혀 내지 않은 혐의로 이들을 기소했다. 서 씨와 딸 신 씨의 탈세 규모는 각각 약 300억 원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서 씨는 신동빈 회장으로부터 롯데시네마 매점을 불법 임대받아 770억원대 부당 이득을 챙긴 `배임` 혐의도 받고 있다.

수 백억 원의 세금을 뒤늦게 낸다고 해도, 서 씨 모녀의 재산은 현재 수 천억 원대로 추정된다.

검찰과 재계에 따르면 서 씨와 신 씨는 각 개인 지분과 모녀 소유회사(경유물산) 지분을 더해 6.8%의 롯데홀딩스 지분을 갖고 있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한국·일본 롯데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는 사실상 `지주회사`와 같다.

서 씨 모녀의 지분은 당초 신 총괄회장의 것이었으나, 검찰은 신 총괄회장이 1997년 이후 모녀에게 양도, 편법 상속을 통해 지분을 넘긴 것으로 보고 있다.

결국, 현재 서 씨 모녀 지분(6.8%)은 신 총괄회장(0.4%)뿐 아니라 신동주 전 홀딩스 부회장(1.6%), 신동빈 롯데 회장(1.4%) 보다도 많은 셈이다.

롯데홀딩스가 비상장사라 정확한 주식 가치 평가가 어렵지만, 지난해초 홀딩스 주총을 앞두고 장남 신동주 전 부회장이 종업원지주회를 `주식 배분`으로 회유하면서 제시한 롯데홀딩스 상장 시 전체 주식 가치(1조1천억엔, 약 11조원)를 그대로 받아들이면, 무려 서 씨 모녀의 지분(6.8%)의 가치는 7천500억 원에 이른다.

여기에 2015년 기준으로 서미경 씨와 딸 신유미 씨는 각각 약 340억 원, 180억 원 상당의 부동산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는 공시지가 기준 집계여서 실제 부동산 가치는 이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서 씨 소유의 주요 부동산은 반포동 5층 빌딩, 삼성동 유기타워, 방배동 4층짜리 빌라 롯데캐슬 벨베데레, 종로구 동숭동 공연장 유니플렉스 등이다.

서 씨가 지분을 가진 유기개발은 롯데백화점 내 식당가에서 유원정(냉면), 유정(비빔밥) 등의 식당까지 운영해 `일감 몰아주기`, `특혜`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