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준비한다" 취업준비생 10명 중 2명 불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7-18 12:00  

청년층 취업 준비생 중에서 민간 기업을희망하는 사람이 10명 중 2명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금을 받는 고령층이 늘어나고 구직 활동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 공무원·공기업 응시자 늘어 기업은 회피 통계청이 18일 내놓은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청년층 및 고령층 부가조사 결과'를 보면 청년층 비경제활동인구 541만7천명 중 취업준비생은 61만4천명으로 11.3%를차지했다.



이중 일반기업체에 취업을 위해 준비 중이라는 답변은 21.6%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2.4% 대비 0.8%포인트 감소했다.



한국경제의 엔진인 기업에 취업하겠다는 청년층이 10명 중 2명 수준에 불과하다는 의미다.



이에 비해 일반직 공무원을 응시한다는 답변은 31.9%, 언론사 및 공영기업체는8.8%, 교원임용고시는 4.7%, 고시 및 전문직은 9.9%로 과반에 달했다.



특히 일반직 공무원 응시자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3.2%포인트, 언론사 및 공영기업체는 2.5%포인트 늘었다.



5월 중 청년층인구는 955만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3만8천명(0.4%) 증가했다. 경제활동인구는 413만3천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명 감소한 반면 비경제활동인구는 541만7천명으로 15만8천명 늘어났다.



청년층 고용률은 40.1%로 작년 동월 대비 1.0%포인트 하락했다.



청년층 대졸자(3년제 이하 포함)의 평균 졸업 소요기간은 4년 1개월이었다.



청년층 대졸자 중 42.9%가 휴학 경험이 있었으며, 평균 휴학기간은 2년4개월이었다.



첫 취업까지 걸리는 기간은 11개월이었다. 첫 일자리에서 평균 근속기간은 1년7개월이었으며 첫 일자리를 그만둔 경우의 근속기간은 1년3개월로 작년 동기 대비 1개월 감소했다.



◇고령층 연금수령자 36.4% ཆ만원'도 못 받는다.



연금을 받는 고령층 가운데 10만원도 못 받는 이들의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나타났다.



5월 현재 고령층(55~79세) 인구는 1천91만7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만6천명(3.9%) 늘었다.



취업자 수(578만8천명)가 작년 같은 달보다 29만2천명 늘어난 데 힘입어 고용률(53.0%)도 0.7%포인트 올랐다. 일자리에서 은퇴할 나이인 65~79세의 고용률(38.3%)이 0.9%포인트 상승했다.



고령층 중 지난 1년간 연금 수령 경험이 있는 비율(46.9%)은 1년 전에 견줘 1.1%포인트 상승했다.



여기서 연금은 국민연금, 사학연금, 군인연금 등 공적연금과 기초노령연금, 개인연금을 통틀어 노후생활의 안정을 위해 정부나 개인이 조성해 받은 금액을 말한다.



연금수령자의 81.8%가 평균 50만원 미만을 받았으며 이 중엔 10만원 미만(36.4%)을 받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150만원 이상 수령자는 7.0%에 그쳤다. 월평균 수령액은 39만원이다.



전체 고령자의 59.9%는 장래에 일하기를 원한다고 답했다. 일하고 싶어하는 주된 이유는 '생활비에 보탬에 되어서'가 54.8%로 절반을 넘었다. 원하는 임금 수준은100~150만원 미만이 31.6%로 가장 많았다.



고령층인구 중 지난 1년간 구직경험이 있는 사람의 비율은 15.0%로 작년보다 0.



4%포인트 떨어졌다.



주요 구직경로는 친구·친지의 소개와 부탁(41.7%)이 대다수를 차지해, 고용노동부와 기타공공직업알선기관(26.0%)을 훌쩍 넘어섰다.



speed@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