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수입차, 1만3,853대 신규 등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2-05 13:23   수정 2013-12-05 13:23


 11월 수입차 신규 등록대수가 전년 동월보다는 11.1% 증가한 1만3,853대로 집계됐다. 10월보다는 2.1% 감소했다. 이에 따른 누적 등록은 14만4,092대로 나타났다. 2012년 같은 기간에 비해 19.9% 늘어난 수치이다.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폭스바겐이 2,825대로 1위를 달성했다. BMW는 2,746대로 2위, 메르세데스-벤츠가 3위(1,955대), 아우디의 경우 4위(1,650대)를 차지했다. 포드가  780대로 5위에 올랐으며, 미니 709대, 토요타 432대, 렉서스 415대로 뒤를 이었다. 이후 크라이슬러와 혼다, 닛산이 가 각각 356대, 302대(혼다, 닛산 동일)로 상위권에 진입했다. 이어 랜드로버 278대, 볼보 227대, 포르쉐 216대, 푸조 213대, 재규어 179대, 인피니티 120대, 시트로엥 58대, 피아트 47대, 벤틀리 21대, 캐딜락 20대, 롤스로이스 2대로 조사됐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 미만이 7,818대로 56.4%를 점유했다. 2,000~3,000㏄ 미만은 4,270대(30.8%)로 나타났다. 3,000~4,000㏄ 미만 1,376대(9.9%), 4,000㏄ 이상은 389대(2.8%)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1,126대(80.3%)로 절대 다수를 차지했으며, 일본 1,571대(11.3%), 미국 1,156대(8.3%) 순으로 마감됐다. 디젤은 9,050대(65.3%), 가솔린이 4,337대(31.3%), 하이브리드가 466대(3.4%) 순이었다.
 
 등록된 1만3,853대 중 개인은 8,241대(59.5%), 법인이 5,612대(40.5%)의 비중을 보였다. 개인 지역별 등록은 경기 2,338대(28.4%), 서울 2,229대(27.0%), 부산 526대(6.4%), 법인 지역별 등록은 인천 1,873대(33.4%), 부산 1,082대(19.3%), 대구 848대(15.1%)를 기록했다.

 가장 많이 팔린 차종은 폭스바겐 티구안 2.0ℓ TDI 블루모션이 550대로 1위를 따냈다. 이어 폭스바겐 파사트 2.0ℓ TDI가 494대, BMW 520d의 경우 439대로 2, 3위에 올랐다.

 이와 관련 KAIDA 윤대성 전무는 "11월 수입차 신규 등록은 신차 효과에도 불구하고 물량 수급이 여의치 않아 전월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상세 등록현황 자료실에 있음

박진우 기자 kuhiro@autotimes.co.kr

▶ 독일 프리미엄 3사, 서비스 인력 확충에 '박차'
▶ 폭스바겐, 적체 뿌리 뽑고 도약한다
▶ 기아차, K3 1.6ℓ 디젤 1,925만원부터
▶ [기획]람보르기니의 지존, 아벤타도르 LP700-4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