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리버풀, 잘츠부르크 누르고 16강行…황희찬 분투에도 이변은 없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2-11 08:23   수정 2019-12-28 00:31

[챔피언스리그]리버풀, 잘츠부르크 누르고 16강行…황희찬 분투에도 이변은 없었다


황희찬이 분투했지만 잘츠부르크의 16강 진출은 리버풀이 막아섰다.

잘츠부르크는 11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디펜딩챔피언' 리버풀(잉글랜드)과의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서 0-2로 패배했다.

이로써 2승 1무 3패(승점 7)를 기록한 잘츠부르크는 3위로 16강 진출에선 고배를 마셨다. 리버풀은 4승 1무 1패(승점 13)로 1위, 나폴리(이탈리아)가 3승 3무(승점 12)로 2위를 확정하며 16강에 진출하게 됐다.

이날 잘츠부르크의 황희찬은 엘링 홀란드와 투톱으로 나서며 풀타임을 소화했다. 틈틈이 골망을 노렸지만 득점으로 연결하진 못했다.

전후반 내내 팽팽하던 승부를 가른 건 미드필더 케이타였다. 후반 12분 케이타는 사디오 마네가 왼쪽을 돌파한 뒤 올려준 크로스를 머리로 마무리했다. 곧이어 무함마드 살라흐의 쐐기 골이 고작 100초만에 이어져 리버풀이 승기를 완전히 잡았다.

잘츠부르크는 후반 22분 황희찬의 중거리 슛 등으로 만회 골을 노렸지만 모두 실패했다. 결국 잘츠부르크는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일정을 끝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