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뉴 감독 성원에…손흥민, 새해 첫 골 터뜨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1-23 07:06   수정 2020-01-23 07:08

모리뉴 감독 성원에…손흥민, 새해 첫 골 터뜨려



조제 모리뉴 감독의 성원 덕분이었을까.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새해 첫 골을 터뜨리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1대 1로 맞선 후반 34분 헤딩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터트렸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전반 38분 알리의 첫 골에서 기점 역할을 하며 득점에 힘을 보탰고, 후반 34분에는 알리가 슈팅한 것이 상대 선수를 맞고 위로 뜬 공을 머리로 밀어 넣으면서 결정적인 골을 터트렸다.

작년 12월 8일 번리와의 EPL 16라운드에서 마지막 골을 넣은 손흥민은 EPL,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스(UCL),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등 자신이 출전한 7경기에서 골을 추가하지 못하다 이날 득점에 성공하며 짐을 내려놨다.

손흥민의 골은 토느넘을 2대 1로 승리로 이끌었고, 최근 EPL에서 이어지던 4경기 무승의 수렁에서도 벗어나게 했다. 손흥민의 시즌 득점은 11골로 늘었고, 토트넘은 승점 34를 기록하며 리그 6위로 올라갔다.

모리뉴 감독의 '믿음'이 손흥민의 올해 첫 골을 만든 것일까.

모리뉴 감독은 노리치시티와의 경기 전날 인터뷰에서 "골을 넣을 때는 환상적이지만, 못 넣을 때는 팀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선수들이 있다"면서 "그러나 손흥민은 골 외에도 많은 걸 주는 선수이기에 득점하지 못해도 나는 아무런 걱정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언젠가 다시 골을 터뜨릴 것이고, 나는 그 시점이 노리치시티전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