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슬의생' 안은진 "실제 성격도 곰…내 원픽은 역시 양석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30 10:28  

[인터뷰] '슬의생' 안은진 "실제 성격도 곰…내 원픽은 역시 양석형"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김대명과 함께 '곰곰커플'로 큰 사랑을 받은 배우 안은진이 실제 성격에 대해 밝혔다.

최근 안은진은 서울 중구 한경닷컴 사옥에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이하 '슬의생') 종영 인터뷰를 갖고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28일 종영한 '슬의생'에서 안은진은 산부인과 레지던트 2년차 추민하 역을 맡아 극중 산부인과 조교수인 양석형(김대명)을 짝사랑하는 모습을 솔직하고 사랑스럽게 풀어내 많은 시청자들의 지지를 얻었다. 이들에게 붙은 수식어는 '곰곰커플'. 곰 같이 성격이 무던하지만 묵묵히, 그리고 성실히 자신의 일을 해내는 모습이 꼭 닮은 두 사람에게 어울리는 '찰떡 수식어'다.

추민하는 여우 같은 성격의 산부인과 전공의 명은원(김혜인)과 대비되며 '현실 직장인'의 표본으로 많은 이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실제 성격은 어떠한지 묻자 안은진은 "곰 같다. 집에 돌아와서 '내가 그때 곰처럼 왜 그랬지'라고 생각할 때가 있다. 스스로 나름 똑똑한 구석이 있다고 보는데 다들 나를 보고 곰이라고 하더라"며 밝게 웃었다.

이어 그는 "여우 역할인 명은원과 붙은 장면이 드라마로 완성돼 나온 걸 보면서 깜짝깜짝 놀랐다. '어쩜 저렇게 나쁠 수가 있나'라는 생각이 들더라"면서도 "그러나 배우 김혜인은 너무 맑고, 깨끗하고, 착한 친구다. 얄밉게 보여야 하는 장면들이라 그대로 표현한 것 뿐이다. 그래서 김혜인에게 '네가 얼마나 연기를 잘했으면 이렇게 보이겠느냐'라고 말해주기도 했다"고 전했다.


역시 빼놓을 수 없는 건 양석형 역할을 소화했던 김대명과의 호흡이다. 추민하가 아닌 안은진으로서 이익준(조정석), 안정원(유연석), 김준완(정경호), 양석형 중 어떤 스타일을 가장 좋아하냐고 질문하자 그는 단번에 "양석형 교수님!"이라고 답했다. 안은진은 "양석형 교수님은 신랑감으로 가장 완벽에 가깝지 않냐. 따뜻하고 수더분한 매력이 너무 좋다. 지고지순한 사랑을 해줄 것 같아서 양석형이 '원픽'이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장에서의 김대명을 떠올리며 안은진은 "항상 먼저 다가와주셨다. '뭐가 편하냐', '어떻게 했으면 좋겠냐'고 물어봐주셨다.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기다려달라고 이야기하면 그대로 기다려주셨다. 모든 걸 다 맞춰주시니까 말하기도 편했다. 그런 분위기를 선배들이나 감독님이 다 만들어주신 것이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그럼에도 가장 연기하기 어려웠던 장면이 무엇이었는지 묻자 안은진은 추민하가 진한 성장통을 겪었던 회차를 언급했다. 해당 방송에서 추민하는 명은원의 연락 두절에 까탈스러운 산모의 잦은 호출까지 겹쳐 산부인과의 업무를 모두 혼자 처리하는 어려움에 닥쳤다. 그러다 한 산모의 상태가 급격하게 나빠져 위험한 상태에 이르렀고, 양석형이 병원에 도착하기 전까지 수술을 진행해야만 했다. 이날 추민하는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의사로서 한층 성장할 수 있었다.

안은진은 "양석형에게 전화해 '교수님 어떻게 해요'라고 말하던 장면이 어려웠다. 전화하는 장면에서의 대사가 입에 잘 안 붙는 것들이었다. 열심히 외우긴 했는데 다급하게 에너지를 끌어올려서 이야기하는 장면이라 가장 부담스럽고 또 어려웠다"고 고백했다.

'슬의생' 시즌1을 마무리한 안은진은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 등이 출연하는 JTBC '경우의 수'로 연기 활동을 이어간다. 안은진은 "'슬의생'에서 너무 좋은 사람들이랑 작업하며 많은 걸 배웠다. 현재 가지고 있는 90%의 고민은 '경우의 수'를 잘 하자는 거다. 추민하와는 성격이 많이 다른 캐릭터를 맡았는데 잘 표현했으면 좋겠다. 내 연기로 많은 분들이 공감을 느낄 수 있다면 그걸로 성공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야무진 각오를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