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하루만에 13% 상승…1300만원도 뚫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8 08:18   수정 2020-07-28 08:20

비트코인 하루만에 13% 상승…1300만원도 뚫었다

대표 가상자산(암호화폐) 비트코인의 시세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1300만원대를 돌파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각국 중앙은행이 양적 완화 정책을 펴며 풍부한 유동성을 공급한데다 미국 은행들이 가상자산 수탁 서비스를 허가받는 등 호재가 겹쳤다는 분석이다.

28일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 시세는 약 1310만원대를 유지 중이다. 지난 6월 초 일시적으로 1200만원을 터치한 이후 하락해 1100만원대를 밑돌았지만 지난 19일부터 9일 연속 상승하며 연중 최고점을 경신했다.

미국 통화감독청(OCC)이 지난 22일 뱅크오브아메리카·씨티은행·골드만삭스 등 은행의 가상자산 수탁 서비스를 허용한 게 주요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이번 통화감독청의 결정으로 미국의 은행들은 가상자산을 주식, 채권 등의 금융자산이나 부동산 등 실물자산처럼 수탁할 수 있게 됐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난 3월 이후로 계속해서 가상자산 시장에서 유동성이 공급돼 온 점, 최근 아마존 산하 스트리밍 플랫폼 트위치가 비트코인 결제 서비스를 재개하는 등 가상자산의 활용 폭이 넓어지고 있다는 점도 시세 상승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미 경제지 블룸버그는 "달러화 가치가 하락하자 전통적 통화 시스템에 대한 대안으로 비트코인이 부각되며 거의 1년만에 최고점에 도달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가상자산 자산운용사 아다먼트 캐피탈의 공동 창업자 투르 디미스터는 "비트코인 시장에 곧 큰 폭의 상승이 있을 것"이라며 "비트코인은 서서히 더 큰 가격 상승을 위한 움직임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비트코인 상승세에 대해 회의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대표적인 비트코인 회의론자이자 금 옹호론자인 피터 시프 유로 퍼시픽 캐피탈 최고경영자(CEO)는 "비트코인은 지난해 2월과 10월에도 1만 달러를 넘겼었지만 이후 각각 38%, 63%가량 폭락한 바 있다. 지난 5월에도 1만달러를 넘겼다가 15%가량 급락했다. 다음 하락은 또 얼마나 클 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산하/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