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숭아학당' 영탁X이찬원X장민호, 낭만 찾아 우정 찾아 떠난 울산 추억 여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18 13:31   수정 2020-08-18 13:32

'뽕숭아학당' 영탁X이찬원X장민호, 낭만 찾아 우정 찾아 떠난 울산 추억 여행

뽕숭아학당 (사진=TV CHOSUN)


‘뽕숭아학당’ 영탁-이찬원-장민호가 남자들의 로망인 당일치기 우정여행을 떠나 잊지 못할 특별한 12시간을 만끽한다.

오는 19일(수) 방송되는TV CHOSUN ‘뽕숭아학당’ 15회에서는 영탁, 이찬원, 장민호 세 남자가 함께 떠나는 울산 여행 편이 방송된다. 맏형 장민호의 제안으로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려 울산으로 떠난 세 사람은 다음 날 스케줄을 위해 12시간 내 여행을 즐겨야 하는 상황에 놓였고, 정해진 시간 내에 누구보다 알찬 여행을 즐기기 위해 의기투합했다.

세 사람은 각자 하고 싶은 ‘위시리스트’를 정해 본격적인 여행길에 올랐다. 장민호가 준비한 렌트카를 타고 오프로드 길을 달린 세 사람은 울산 전경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간월재에 올라갔고, 기막힌 절경을 바라보며 “정말 소름 끼친다”, “대박이다”, “여기서 CF 찍어도 되겠다”고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이찬원은 “울산에서 태어났다”고 밝히며, 어릴 적 부모님이 보여줬던 돌잡이 비디오 영상 속 생가를 꼭 가고 싶다며 설레는 마음으로 고향집에 도착했다. 이찬원은 비디오 속에서 봤던 집과 똑같은 구조와 위치의 고향집을 보며 “너무 신기하다. 이 집이 맞다. 내가 여기서 돌잔치를 했다!”라며 기뻐했고, 아버지와 깜짝 영상통화를 하며 추억 속 집을 함께 떠올렸다. 내친김에 세 사람은 24년 만의 돌잡이 재연에 나섰고, 이찬원은 예상 밖 선택으로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또한 이찬원은 아버지의 신청곡 ‘오늘이 젊은 날’을 열창하며 아버지의 건강과 가족의 행복을 기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찬원 고향집에서 나온 F3는 기차 시간까지 얼마 남지 않아 원하는 모든 장소에 갈 수 없는 상황에 처하자, 다음 여행 장소를 고르며 옥신각신했다. 장민호가 “여길 안 가면 울산에 온 의미가 없다”며 줄 서서 먹는다는 매운 수제비 집을 추천했지만, 영탁이 “서울에서도 먹을 수 있는 수제비 말고 추억이 담긴 바다를 보러 가자!”고 제안했던 것. 그리고 결국 세 남자는 ‘울산 바다’에 도착했다.

영탁은 울산 바다에서 임영웅과 처음 만난 사연을 고백하며 당시의 추억을 되짚었고, 바쁜 스케줄로 함께 하지 못한 임영웅과 전화통화를 하며 뜨거운 우정을 고백했다. 그리고 아쉬워하는 임영웅을 위해 다음번 여행을 약속했다. 또한 이찬원은 울산에서 태어나 대구로 이사를 갈 수밖에 없었던 풀스토리를 전해 모두를 숙연하게 만들었다. 바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자신만의 ‘위시리스트’를 완성한 세 남자의 우정 여행기가 안방극장에 ‘찐’으로 행복한 힐링을 선사할 전망이다.

제작진 측은 “눈코 뜰 새 없는 하루를 보내고 있는 세 사람이 오랜만에 일상을 벗어나 맞춤형 여행을 즐겼다”며 “바쁜 스케줄로 함께하지 못한 임영웅과의 이야기까지, 네 남자의 아주 특별한 여행기가 순도 100% 웃음과 감동을 안길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뽕숭아학당’ 15회분은 오는 19일(수) 오후 10시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