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종 "하희라 위해 여장까지 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09 13:15   수정 2020-09-09 13:26

최수종 "하희라 위해 여장까지 했다"



최수종이 '라디오스타'에서 아내 하희라를 위해 여장을 했다고 밝혀 호기심을 자극한다.

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는 하희라와 그의 껌딱지 최수종, 이태란, 천둥과 함께하는 '하희라이트'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수종은 '국민 남편', '이벤트의 제왕', '애처가' 등 다양한 애칭으로 불리는 사랑꾼 대명사다. 그는 "하나부터 열까지 다 챙겨주고 신경을 써야 하니까"라고 부부 동반 출연 애로점을 고백하면서도 "(아내가) 이러다가 다치지 않을까"라고 하희라의 안전을 걱정해 '라디오스타' MC들의 원성을 자아냈다고.

특히 녹화 내내 '아내 바보' 면모를 자랑한 최수종은 하희라를 위해 풀메이크업에 미니스커트까지 입고 여자로 변신한 메이크오버 이벤트를 회상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하희라는 남편의 이벤트에 감동한 이유를 고백하며 "정말 예뻤어요"라고 흐뭇해했다고 전해져 왜 최수종이 여장까지 감행했을지 호기심을 키운다.

하희라를 향해 꿀 떨어지는 눈빛을 이어가던 최수종은 "'잉꼬부부'라는 타이틀이 어느 순간부터 부담감이 조금 있다"고 깜짝 발언해 아내를 놀라게 했다. 남편의 고백을 들은 하희라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하다.

또 최수종은 2012년 드라마 '대왕의 꿈' 촬영 중 겪은 낙마 사고 후유증으로 우울증 치료를 받았다고 고백한다. 아내 하희라는 물론 아이들도 매우 놀랄 정도로 큰 부상을 당했다고.

최수종은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었던 이유를 밝혔는데, 이 역시 사랑꾼다웠다고 전해져 호기심을 자아낸다.

한편 최수종 못지않은 사랑꾼 면모를 과시한 하희라는 최수종의 애정 장면 연기를 매섭게 지적한 이유를 들려줄 예정이어서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최수종이 여장 이벤트 에피소드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