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플레이 시즌2' 해양소년단, 대왕조개단 완벽 승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0 17:47   수정 2020-09-20 17:49

'위플레이 시즌2' 해양소년단, 대왕조개단 완벽 승리

위플레이2(사진= skyTV )

‘위플레이 시즌2’ 해양소년단이 대왕조개의 저주를 풀었다.

지난 19일(토) 방송된 ‘위플레이 시즌2’에서는 ‘대왕조개의 성’에서 대왕조개단과 최종 대결을 펼치는 강호동, 이수근, 하하, 정혁, 하성운, JR, 황제성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해양소년단은 ‘대왕조개’ 박명수, ‘복어’ 박성광, ‘문어’ 김재환과 ‘모래거성’, ‘댄스 슛다트’, ‘배틀! 대왕빙고’, ‘용궁 나이트’ 등 퀘스트 대결을 통해 저주받은 해양세계를 되돌리기 위해 팽팽한 기싸움을 펼쳤다. 게임은 대왕조개의 가슴팍에 달린 라이프 3개를 모두 떼내면 게임에서 최종 승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첫째 ‘모래거성’ 퀘스트는 특대 사이즈의 모래성에 꽂힌 깃발을 쓰러뜨리지 않고 모래를 모은 팀이 승리하는 게임이었다. ‘용맹 병아리’ 하성운은 시작과 동시에 모래성의 반을 없애버리는 등 패기를 자랑했고, 모래와 친숙한 ‘천하장사 출신’ 강호동 역시 엄청난 양을 옮기며 포스를 뽐냈다. 치열한 접전 끝에 ‘복어’ 박성광과 ‘문어’ 김재환은 깃발을 쓰러뜨렸고, 해양소년단의 최종 승리로 라이프 1개가 제거됐다.

두 번째 게임은 ‘댄스 슛다트’는 댄스로 심판을 깨우고, 볼풀 속 숨어있는 공을 찾아 슛을 날려 다트에 붙여 점수를 획득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해양소년단과 대왕조개단은 서로를 볼풀에 던지는 등 격한 몸싸움을 펼치며 무한 견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하성운과 ‘황 갈매기’ 황제성은 폭발적인 슛 득점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전직 축구 꿈나무 출신’ 김재환은 3배 득점이 가능한 다트판에 공을 붙이며 역대급 쾌거를 달성했다.

박명수에게 1:1 대결을 선전포고한 강호동은 탑골 댄스 후 박명수를 볼풀 속에 패대기(?) 치는 등 유쾌한 티키타카를 선보였다. 해양소년단은 승부사 ‘돼장’ 강호동의 슛으로 3점 차 대역전승을 기록하면서 60:57로 최종 승리했다.

뒤이어 ‘배틀! 대왕빙고’ 퀘스트는 1부터 9까지 번호마다 지정된 게임을 이겨 한 줄의 빙고를 먼저 완성하면 승리하는 게임이었다. 해양소년단은 빙고를 위해 ‘솜담기 게임, 냄비퐁 게임, 인트로 게임, 폭탄 돌리기, 참참참 게임, 밥풀왕 게임, 철봉왕 게임’ 등을 수행했다.

특히 전주를 듣고 도입 타이밍을 맞추는 ‘인트로 게임’에서는 김재환과 하성운의 ‘미친 박자감’이 화제가 되었다. ‘본캐’ 아이돌 김재환과 하성운은 나미의 <빙글빙글>과 가수 박진영의 곡에 나오는 특유의 인트로 ‘JYP’를 각각 맞추며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참참참 게임’은 참참참 게임 후 승자는 뿅 망치로 상대방을 공격하고, 실패한 사람은 냄비로 뿅 망치를 방어하는 방식이었다. 시작부터 일찌감치 실패를 예감(?)한 JR은 전광석화(?) 같이 빠른 방어력으로 업그레이드된 게임력을 뽐냈고, ‘광복어’ 박성광 역시 마약왕을 연상케 하는 헤어스타일로 게임에 임하며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고 한다.

최종적으로 빙고 만들기에 실패한 해양소년단은 대형 물풍선 벌칙을 받았다. ‘대왕조개’ 박명수는 ‘대조’로 사행시를 지으면 벌칙에서 제외될 수 있게 해주겠다고 제안했고, 하하는 ‘대성한 박명수, 조아’, 이수근은 ‘대단한 당신 정말 조밥(?)이군요’, 강호동은 ‘대장의 자존심을 지킨다. 조무래기!’등으로 단단한 예능감을 뽐냈지만, 하하를 제외하고 전 멤버가 물을 맞았다.

마지막 대결은 ‘용궁 나이트’ 퀘스트였다. 이 퀘스트에서는 ‘김문어’ 김재환의 현란한 일렉 기타 실력과 ‘대왕조개’ DJ G-Park의 EDM 공연이 여섯 멤버를 춤추게 했다. 해양소년단은 미러볼 바위와 움직이는 징검다리 등 각종 장애물이 설치된 용궁(?) 수영장에서 박성광, 김재환과 승부를 펼친 뒤 부저를 눌러야만 대왕조개와의 마지막 대결이 성사되는 치열한 접전을 치렀다.

‘대야 장인’ 하성운은 바지 주머니에 손을 집어넣은 채 거대 미러볼 바위를 쉽게 피하고, ‘복어’ 박성광과의 대야 게임과 ‘문어’ 김재환과의 손바닥 밀치기 대결에서도 손쉽게 이기는 등 ‘에이스’다운 면모를 뽐냈다.

‘이수룡’ 이수근은 멋지게 부표 안착에 성공했지만 움직이는 징검다리에서 미끄러지며 짜릿한 몸 개그를 선보였고, ‘꼬난’ 하하 역시 미러볼에 맞아 쓰러지며 깨알 웃음을 선사했다. 하성운과 정혁의 부저 성공으로 해양소년단은 대왕조개와 최종 대결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최종 대결 ‘허리 줄다리기’는 허리에 줄을 감고 줄다리기를 하는 게임이었다. 첫 주자로 나선 하성운은 아슬아슬한 밀당 공격으로 압승했다. 최종 주자로는 ‘열정혁’ 정혁이 나섰다. 정혁은 열정 넘치는 마지막 승부를 펼쳤고, 댄스를 연상케 하는 치열한 접전 끝에 최종 승리를 거머쥐었다.

강호동, 이수근, 하하, 정혁, 하성운, JR, 황제성은 대왕조개에게 ‘신비의 진주’를 돌려주고 저주받은 해양세계에서 무사히 탈출했다. 일곱 멤버들은 다시는 저주에 걸리지 않기를 기원하며 ‘신비의 달걀’이 든 항아리에 넣어 외딴 바닷가에 꼭꼭 묻었다.

엔큐큐(NQQ) 예능 ‘위플레이 시즌2’는 19일(토)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