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도 공모주 '빅히트'…美 IPO 대어에 투자해볼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08 16:11   수정 2020-10-08 16:15

미국도 공모주 '빅히트'…美 IPO 대어에 투자해볼까


카카오게임즈에 이어 빅히트엔터테인먼트까지 흥행에 성공하면서 공모주가 전국민 재테크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주라도 청약을 더 받기 위해 수천만원을 대출하고, 장외주식시장까지 진출하는 투자자들이 생겨나고 있다. 하지만 발빠른 개미들은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 미국에서도 공모주 열풍이 불면서 수익의 기회들이 무궁무진하기 때문이다. 연말부터 에어비앤비, 로빈후드 등 기업공개(IPO) 대어들이 대기하고 있어 수익의 기회가 많다는 분석이다.
◆미국 9월 공모액 올해 최대
8일 한국투자증권과 팩트세트 등에 따르면 올해 9월 미국 IPO금액은 132억달러(15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건수는 33건이었다. 금액과 건수 모두 연중 최고치다. 한국에서는 바이오와 엔터테인먼트 공모주가 주목받는 반면 미국에서는 기술주 랠리에 힘입어 소프트웨어 업체들이 상장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방경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이후 성장주 쏠림이 나타났다"며 "우호적인 환경을 활용해 소프트웨어 기업들도 상장에 나섰다"고 분석했다.

미국 새내기주들은 한달 수익률이 2배에 육박한다. 지난달 15일 나스닥에 상장한 데이터 플랫폼 스노우플레이크는 공모가(120달러) 대비 수익률이 105%(7일 기준)에 달한다. 같은달 16일 상장한 소프트웨어 개발툴 제공업체 제이프로그는 66% 올랐다. 공모가가 44달러였으나 7일(현지시간) 73달러에 마감했다. 18일 상장한 유니티소프트웨어도 수익률이 70.5%다. 김수정 SK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 새내기주들이 1 년 사이 3~4 배 가까이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IPO대어 줄줄이 대기
더 큰 대어들이 대기하고 있다는 점이 기대를 모은다. 우선 세계최대 숙박공유 플랫폼 에어비앤비가 올해 12월 상장을 목표하고 있다. 지난 8월 IPO를 신청했다. 코로나19로 여행이 감소하면서 기업가치가 180억달러(약 20조7000억원)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여행이 재개되면 300억달러를 무난히 넘어설 것이라는 게 증권업계 분석이다.

미국판 배달의민족으로 불리는 도어대시도 연내 상장을 목표하고 있다. 기업가치는 이미 160억달러(약18조 4500억원)로 평가되고 있다. 미국판 동학개미운동을 이끈 주식앱 로빈후드도 가치가 112억달러에 달한다. 이밖에 내년까지 상장을 계획한 주요 기업은 인스타카트(신선식품배달), 위시(이커머스), 어펌(대출서비스), 레딧(소셜커뮤니티) 등이다.

전문가들은 IPO 상장지수펀드(ETF)로 투자할 것을 조언한다. 외국인이 개별 공모주에 투자하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추천상품은 르네상스 IPO ETF(Renaissance IPO)다. 르네상스 IPO ETF는 신규 상장한 종목을 주로 투자한다. 기술주 랠리가 펼쳐지면서 르네상스 IPO ETF의 올해 수익률은 72.6%를 기록했다.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편입비중 10.4%), 우버 테크놀로지스(8.6%), 크라우드 스트라이크(6.2%), 모더나(5.6%) 등을 상위 종목으로 들고 있다. 김 연구원은 "글로벌 공모주 청약은 현실적으로 어렵지만 새롭게 상장한 글로벌 신생 기업들에 투자하는 것은 ETF 를 통한다면 편리하다"고 설명했다. 퍼스트 트러스트 US 에쿼티 오퍼튜니티 ETF (First Trust US Equity Opportunity)도 대표적 공모주 ETF로 꼽힌다.
◆SPAC을 통한 투자도 가능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을 통해 투자하는 방법도 있다. SPAC은 공모자금을 모아 비상장 기업과 인수합병(M&A)하는 회사로, 공모주 투자하는 것과 비슷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 SPAC은 증시에 상장돼 있어 손쉽게 매수가 가능하다. 올해 수소트럭업체 니콜라, 온라인 카지노 드래프트킹스가 스팩과의 합병을 통해 성공적으로 상장했다.

지난달에만 34개의 SPAC이 신규로 상장하는 등 열풍이 불었고 이중 10개는 M&A할 기업을 발표했다. 방 연구원은 "SPAC은 보호예수 기간이 없어 주요 주주들은 바로 지분을 매도해 현금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했다. M&A 대상을 발표한 주요 SPAC은 플라잉 이글 어퀴지션(FEAC)다. 온라인 게임 플랫폼 스킬즈와 합병할 계획이다.

켄싱턴 캐피탈 애퀴지션(KCAC)는 배터리 스타트업 퀀텀스케이프와 합병할 계획이다. 퀀텀스케이프는 폭스바겐이 투자한 곳으로 유명하다. 스위치백 에너지 애쿼지션은 미국 최대 전기차충전소 업체인 차지포인트와 합병을 공식화했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