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베를린 소녀상 철거에 日지차체까지 나서 '전방위 압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9 13:57   수정 2020-10-29 13:59

독일 베를린 소녀상 철거에 日지차체까지 나서 '전방위 압박'


독일 베를린에 설치된 소녀상을 철거하기 위해 일본 정부는 물론 지자체까지 독일에 압박을 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마이니치신문은 28일 베를린 소녀상을 둘러싸고 베를린시와 자매도시인 일본 지자체들이 베를린 측에 대응을 요구하는 움직임이 잇따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소녀상이 설치된 베를린 미테구와 자매결연을 맺은 도쿄도 신주쿠 구의 요시즈미 겐이치 구장(구청장)은 지난 21일 미테구 구청장에 서한을 보내고 소녀상에 대한 대응을 요구했다.

서한에서 요시즈미 구장은 "독일 거주 일본인이나 미테구와의 교류 사업에 참가를 희망하고 있던 신주쿠 주민들로부터 소녀상 설치로 일본인 차별을 염려하는 투서가 잇따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양 도시의 우호에 유익한 결론을 기대한다"라고 사실상 철거를 종용했다.

신주쿠구의 이번 서한은 일본 정부와 사전 약속된 역할 분담으로 풀이된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28일 자민당 회의에서 동상 철거를 위해 일본 내 지자체와 연계하고 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소녀상 허가 주체가 독일 지자체라는 점을 노려 지자체간 맞춤형으로 철거를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소녀상은 지난달 28일 미테구의 허가를 받고 제막했지만 일본 정부가 강하게 반발하면서 지난 7일 철거 명령이 내려졌다. 하지만 소녀상 설치를 주관한 현지 시민단체인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와 교민 사회가 연대 집회를 이어가고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자 미테구청은 철거를 유보한 상태다. 법원 결정까지 2주 정도 소요될 예정이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