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신혜, 김용건에 진심? "묘한 프로그램, 감정 커질 수 있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2-09 17:29   수정 2020-12-09 17:30

황신혜, 김용건에 진심? "묘한 프로그램, 감정 커질 수 있네"


'우다사3' 김용건과 황신혜가 100일간 데이트를 한 속내를 드러낸다.

9일 방송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 12회에서는 김용건과 황신혜의 애틋한 100일 데이트가 그려진다.

그동안 캠핑카 여행을 통해 정을 쌓아온 두 사람은 100일을 맞아, 모처럼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에서 만난다.

영국 신사, 숙녀처럼 중후하면서도 세련된 패션으로 마주한 두 사람은 “마치 맞춘 것처럼 의상이 비슷하네”라며 놀라워한다. 이후 지난 100일간의 추억을 떠올리며 웃음꽃을 피운다.

그러다 김용건은 웨이터가 건네준 전자 메뉴판을 보고 주문을 하려다 깜짝 놀라서 황신혜를 바라본다. 황신혜가 전자 메뉴판에 두 사람의 지난 추억들이 담긴 영상을 담아온 것. 황신혜가 준비한 깜짝 이벤트에 감동받은 김용건은 애틋한 눈빛으로 황신혜를 바라보다가, 마침내 손을 꼭 잡는다.

황신혜는 “이 프로그램이 참 묘하네, 감정이 커질 수가 있네”라고 털어놓는다. 김용건도 황신혜를 향한 솔직한 마음을 고백한다. 특히 이날은 두 사람의 100일이자, ‘우다사3’ 마지막 촬영 날이어서 김용건, 황신혜 모두 만감이 교차할 수밖에 없는 상황. 과연 두 사람이 서로에게 털어놓는 속마음이 무엇인지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이번 100일 데이트에서 두 사람이 그 어느 때보다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며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둘만의 파티를 즐긴 김용건, 황신혜의 100일 데이트를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오탁 여행사’ 마지막 날을 맞은 탁재훈X오현경의 꿀 떨어지는 이벤트 현장과 현우의 직진 고백에 대한 지주연의 최종 답변과 함께 ‘우주 커플’의 마지막 데이트 모습이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