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집' 송은이X정상훈 "강아지 되고파"…방송 최초 강아지를 위한 집 등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2-23 11:07   수정 2020-12-23 11:09

'서울집' 송은이X정상훈 "강아지 되고파"…방송 최초 강아지를 위한 집 등장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 (사진=JTBC)


강아지를 위한 집, ‘개편한 세상’에서 정상훈이 결국 강아지로 변신했다.

23일(수) 방송되는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이하 ‘서울집’)에서는 방송 최초로 강아지를 위한 역대급 하우스, 일명 ‘개편한 세상’이 공개된다.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과 의식이 높아지고 있는 지금, 송은이와 정상훈이 반려견을 위해 지은 특별한 집으로 홈투어를 떠났다. 집안 곳곳에서 강아지를 위한 배려가 가득 담긴 추천 포인트들이 공개되자, 홈투어를 직접 다녀온 송은이와 정상훈은 물론,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MC들 모두 시선을 떼지 못했다. 특히, 반려견 초코를 키우고 있다는 정상훈은 홈투어 내내 “부러워서 배가 아프다”라며 속마음을 숨기지 못했고, 급기야 자신의 반려견 ‘초코’에게 연신 미안하다며 사과를 했다.

홈투어를 다니며 수많은 상황극을 연기했던 송은이와 정상훈은 이 집에서 역대급 연기를 선보였다. 바로 ‘강아지를 위한 공간을 어떻게 쓰는지 보여드리겠다’며 송은이는 집주인으로, 정상훈은 이 집의 ‘강아지’로 변신한 것. 특히 정상훈은 너무 강아지 역할에 몰입한 나머지 차마 방송에 내보낼 수 없는 충격적(?) 연기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홈투어를 계속하던 송은이와 정상훈은 갑자기 “우리 찍지 마! 하찮은 우리 찍지 마!”라며 대 흥분하기 시작했고, 놀란 제작진이 송은이와 정상훈이 가리키는 곳으로 카메라를 돌리자, 어마어마한 노을 뷰가 펼쳐졌다. 스튜디오에서 함께 보던 MC들 또한 이 광경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한편 상황극 마니아 정상훈이 ‘강아지’ 연기로 혼을 불태운 홈투어는 23일(수)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